오늘은 오랫만에 녹색 채소를 먹어볼까합니다.

밥상위엔 제철음식이라고 생미역, 생다시마,

그리고 겨우내 돌림으로 특별메뉴를 선보였던 김장김치도 약간은 지쳐갈때 쯤  

몰려오는 봄소식에 파릇한 부추가 눈에들어오네요.

천연 강장제이며 우리 몸의 혈관청소부로 알려진 부추를

 매일먹기란 음식의 한계가 있어서 저는 기호 식품으로 먹었는데,

김장김치로 약간은 시들해진 입맛을 부추김치로 되돌려 놓으렵니다.

사실 나는 부추를 전을 부치는 용도와,

 삼겹살 먹을때 새콤달콤한 겉절이 정도라서 부추를 늘 밥상에 가까이하지는 않아요.

그래서 이제부터라도 부추를 가까이하기위해 부추김치를 담가봅니다.

 

히~힛!!!!!

맛나게 먹어줄 구들쟁이를 생각하며.....

 

깨끗이 손질하고 씻어서 길이는 3등분하여줍니다.

 

씻어논 부추에 까나리나 멸치액젓을 골고루 뿌려서 살짝 절여줍니다.

단, 부추는 소금으로 절이지 않습니다.

 

액젓을 뿌려두면 물이 생기면서 이렇게 간이 뱁니다.

부추가 살짝 절여지면 액젓과 물이 너무 흥건해지므로 따라내어 버립니다.

단, 부추가 너무 절여지면 질겨지므로 10분~15분정도 살짝 절여줍니다.

 

그동안에는 부추김치에 들어갈 소를 준비합니다.

푸른부추에 예쁜 색깔을 내어줄 당근, 양파, 그리고 마늘을 준비하면 끝.

 

절여진 국물을 따라낸 부추에 야채를 넣고,

 

설탕,고추가루, 조미료를 약간 첨가하여 버부려줍니다.

이때 간을 보아 싱거우면 액젓으로 간을 합니다.

 

부추김치는 박박 문지르지말고 살살 털어서 섞어준다는 느낌으로 무쳐줍니다.

여기에 깨소금을 한스푼 얹어주면 부추를 곁에두고 손쉽게 먹을수 있답니다.

 

봄철 입맛과 남편의 기운을 돋아줄 천연 강장제 부추김치를 소개합니다.

.

.

.

겨우내 움추렸던 몸에 기지개를 펴고,

아침이면 살기위해 먹는 밥상에 물말아서 김치하나로 후룩~

주린배를 채우고 출근하던 남편이 너무 안쓰러웠습니다.

아직은 봄소식이 이르긴하지만 마음은 봄향기를 맞이하고 싶어하네요.

그래서 오늘은 봄향기도 식탁에 불러오고, 남편의 활력도 불러올겸,

삼겹살에 어울리는 부추김치를 담아서, 한상 근사하게 차려봅니다.

아침에는 살기위해 배를 채웠지만, 저녁에는 혀가 즐거워하는 음식을 차려 남편의 지친 마음을 위로해봅니다.

나의 고운짝이 내가 차려준 밥상을보고 맛나다며 칭찬을해주고,

 그런 고운짝에게 맛난 음식을 해 줄수 있다는게 너무 행복합니다.

칭찬은 고래도 춤춘다고 했나요???

칭찬은 고래도, 아가들도, 그리고 우리 가족도 행복하게하는 고운 말씨입니다.

별볼일없는 소박한 밥상이지만, 잊지않고 잘먹었다고, 최고로 맛있다고 늘 칭찬하는 나의 고운짝에게 감사합니다.

오늘도 눈을 반짝이며 행복한 미소로 밥상을 마주할 고운짝을 생각하며,

우리의 저녁만찬은 부추김치와 삼겹살입니다.

사라의 행복일기 끝.

Posted by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2015.03.11 18: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사라님의 사랑담아낸 밥상이 최고입니다.^^

지난해 텃밭에 무공해로 심었던 가을 배추를 랩으로 씌워서 창고에 보관을 해놨는데 겨울 추위에 꽁꽁 얼기도 했지만, 추위가 풀려서 자연적으로 해동이 됐는데도 배추가 껍질만 조금 상했을뿐 의외로 속은 싱싱했어요.

겉잎은 삶아서 우거지로 배추장국을 끌여서 맛나게 먹구,

속배추로 김치를 담가봅니다.

어때요? 얼었던 배추 상태치고는 정말 싱싱하지요?

김장김치만 먹어서 설 명절에는 배추김치를 담가봤어요.

 

천일염으로 배추를 절입니다.

 

가을에 대파를 뽑아서 아이스박스에 묻어서 아직도 파를 싱싱하게 뜯어먹고 있어요.

대파와, 양파를 썰어서 준비하고....

 

배추를 절이는 동안,

밀가루 풀을 쑤어서 씩히고,

풀물에 멸치액젓과, 설탕 약간, 파, 마늘, 고추가루를 넣어서 혼합하면, 김치 양념 준비 끝.

 

약 1시간동안 절였던 배추를 살짝 물기만 빼준뒤,

양념을 넣어 잘 버무려주면 겉절이가 완성.

겉절이 담그기 참  쉽~~~죠? 잉.

 

가을배추가 겨울나기를 하는동안 배추가 굉장히 달콤해졌어요.

달착지근한 배추로 겉절이를 했더니 설 명절동안 겉절이에서 젓가락이 바빠졌어요.

한겨울에 먹는 배추 겉절이 하나만으로도 행복한 밥상이됩니다.

 

 

오랜만에 만난 가족들에게 새로운 겉절이가 일품이었어요.

내년에도 배추를 많이 저장해 두었다가 배추김치를  담가서 동서들에게 싸주어야겠어요.

 

 

http://www.gudlfire.com

가시기 전에 아래 'view on'(추천 손가락)을 꾹 눌러주세요~~~

감사합니다.

Posted by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릴리밸리 2013.02.14 07:1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우와~너무 맛있겠어요!
    이제는 봄동이랑 겉절이가 입맛을 돋구더라구요.
    행복이 가득한 하루 되세요.^^

  2. BlogIcon 닥포 2013.02.14 07:2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안녕하세요. 사라의 맛있는 이야기님~ 닥포입니다.
    김치랑 밥한그릇 뚝딱 잘 얻어먹고 갑니다..ㅎㅎ

  3. BlogIcon ★입질의 추억★ 2013.02.14 08:1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지금 계절에 가을 배추를 꺼내드셨군요..
    밀가루풀까지 제대로 만드시네요. 저도 저런 겉절이면 밥 한공기 비우겠습니다.
    인사가 늦었네요. 새해 복 많이 받으십시요.^^

  4. BlogIcon 참교육 2013.02.14 08:2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보기만 해도 군침이 돕니다.
    입맛이 확 돌아오겠습니다.

  5. BlogIcon 연리지 2013.02.14 08:3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너무맛잇어보이네요.
    먹고싶어요~ㅋㅋ
    행복한 하루되셔요~

  6. BlogIcon 비너스 2013.02.14 10:2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한 입만 먹어도 입맛이 확 살아날 것 같은 겉절이네요~^^ 저도 먹고싶어요~ㅜㅜ

  7. BlogIcon 니하하하 2013.02.14 11:2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말 먹음직스럽군요..^^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보내세요.~~

  8. BlogIcon 큐빅스™ 2013.02.14 11: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삭하니 먹음직 스러워보이네요^^
    김치하나만 잘 담궈도 식욕이 마구돋죠^^

  9. BlogIcon 건강정보 2013.02.14 12:4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사진만 봐도 침이 고이는데요^^

  10. BlogIcon 엔실장 2013.02.14 14:0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배추장국이랑 이 겉절이 같이 먹으면 환상일듯요!! 칼국수랑 같이 먹어도 진짜 맛있겠구요ㅜ 양념이 너무 맛있어 보여요!!!!! 솜씨 부럽습니다~!!

  11. BlogIcon 이쁜이모 2013.02.14 14:3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그냥 하나 집어서 와작 와작 먹고싶네요. 아 시원하겠어요. 어릴때는 배추 노란속을 엄마가 집어 먹으면 그걸 왜먹어? 하고 물어보곤 했는데 이젠 제가 그러고 있어요. 사라님이랑 배추 부침개 놓고 오손도손 대화 나누면 재미있을것 같아요 .호호

  12. BlogIcon +요롱이+ 2013.02.14 17:1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너무 잘 보고 갑니다^^
    사진만 봐도 침이 고이는걸요 ㅎ

  13. BlogIcon 눈깔 사탕 2013.02.14 18: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갓 한 김치 완전 맛있는데 ㅎㅎ
    사라님~ 몸살은 안나셨는지 모르겠네요 ^^ ㅎㅎ
    따뜻하게 몸조리 잘하시구요~ 김치 보니 침이 고여서 ㅋㅋ 전 이만 저녁 먹으러 가야겠어요 ㅋㅋ
    식사 맛있게 하세요~~

 

 

겨울철 김장 김치를 준비합니다.

학교 다닐때 겨울에 노란 도시락에 김치깔고 난로에 데워 먹던

추억의 김치 도시락이 생각나는 계절이 왔네요.

맛나게 익은 김장 김치 하나면 우리네 식탁은 항상 풍성해 질 수 있어요.

김치 찌개, 김치볶음, 김치 콩나물국, 김치전등등...

 

자, 오늘은 김치 볶음밥을 준비 합니다.

1.김치를 잘게 썰어서

2.들기름을 듬뿍 넣으시고,

 

3.설탕을 약간 넣어 주시면 김치의 신맛도 잡아주고,

감칠맛을 더해 줍니다.

 

 

4. 그 위에 밥을 얹어 주시고,

어머니의 사랑을 느낄 수 있는 귀한 계란 하나를 얹어주면 추억의 김치 도시락 완성.

 

요즘엔 난로가 거의 없어서,

저는 가스렌지 가장 약한 불에 뚜껑을 닫고

 김이 모락모락 날때까지 뚜껑을 열지 않고 기다립니다.

이렇게 싹싹 비비기만 하면 꿀맛같은 김치 도시락, 너무 간단하죠?

 

 

이렇게 바닥엔 누룽지가 살짝 생겼어요.

 

 

 

주부님들!!!

오늘도 반찬 고민하고 계십니까?

김치볶음밥 하나면 집나가서(직장) 고생하고 있던 신랑이 일찍 온답니다.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집밥은 바로 주부님들의 사랑으로 만든 것이어서

집밥이 힘이나는건 아닐까요?

 

별다른 반찬은 아니어도 집떠나 고생하고 있을 식구들에게

 사랑이 담긴 밥상이야 말로 최고의 보약이 아닐까요?

 

 

www.gudlfire.com

Posted by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빛나_Bitna 2013.01.20 04:4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악! 김치 사진은 보지 않을 걸 그랬어요. ㅠ_ㅠ
    - 김치구경 못한지 꽤 되어가는 1인

 인도 여행중 제일 많이 생각 났던게 바로 김치입니다.

김치전도, 시원한 김칫국도 얼마나 간절하던지......

그래서 오늘은 김치전을 준비했어요.

요즘처럼 춥고 시장가기 귀찮을 때 해 먹으면 든든한 먹거리죠.

사실 돼지갈비 김치찜도 준비했는데,

 요리하느라 바빠서 사진 찍는걸 깜빡했어요.

그건 다음에 포스팅 할게요.

 잘 익은 김치 한쪽을 준비합니다.

김치는 신맛이 강해도 전을 부치면 신맛이 덜합니다.

왠만하면 굳이 씻지 않아도 그냥하시는게 맛이 좋습니다.

 싱싱한 오징어를 잘게 썰어 준비합니다.

오징어는 어디에 넣어도 시원한 맛을 내줍니다.

 김치도 잘게 썰어 준비합니다.

 

 달걀 1~2개 정도 ,

그리고 밀가루를 사용하시면 부드러운 전을 느끼실 수 있습니다.

부침가루는 이미 간이 되어 있어 바로 하시면 짜게 될 수 있으니 주의!!!

 

 요리2. 김치와 오징어를 물을 넣고 훙덩하게 끓이면 오징어 김칫국이 됩니다.

주의: 김치를 먼저 넣고 끓기 시작하면, 오징어는 나중에 넣습니다.

이렇게 김칫국을 끓이면 시원하고 칼칼한 김칫국이 완성.

 계란과 김치와 오징어, 밀가루를 넣어 잘저어 줍니다.

 간이 싱거우면 소금대신 김치국물을 넣어 조절하시면 돼요.

 

우~와 맛있는 오징어 김치전 완성!!!

아주 간단하고 출출할 때 먹기에 안성맞춤입니다.

우리 공주가 제일 좋아하는 요리입니다.

우리 딸 집에 오면 해 줄게 ....

오늘은 우리 서방님과 김치전에 막걸리 한 잔하렵니다.ㅋㅋㅋㅋㅋ

.

.

www.gudlfire.com

여기 클릭하시면 대박!!!

Posted by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최성실 2013.01.06 16:1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김치전을 보니 너무 맛있어보여서 아이들이와서 해먹었답니다~~원주로 가서 빨리 솜씨쟁이 사라씨의 김치전을 맛보고 싶네요~~

    • BlogIcon 사라 2013.01.06 21: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맛나 보였다니 감사해요.ㅎㅎㅎ
      자매님이 오신다면 언제나 두 팔벌려 환영합니다
      오시면 치악산 맑은 물과 공기로 맛나게 해 줄게요.

  2. 전성희마리스텔라 2013.01.07 22:1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나도 먹고싶다!
    그런데 인도에서 데려온 배둘레햄때문에ᆢT.T

  3. 전성희마리스텔라 2013.01.07 22:1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나도 먹고싶다!
    그런데 인도에서 데려온 배둘레햄때문에ᆢT.T

    • BlogIcon 사라 2013.01.08 10: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배둘레햄 걱정 마시고 맛나게 드세요. 작가님. 근데 사진이별로죠? 음식하면서 찍는 초보라 잘안됩니다. 나중에 작가님의 조언 부탁합니다.

텃밭에 심었던 파가 이렇게 자랐습니다.

삼겹살에 파김치를 돌돌 말아 먹으면 금상첨화일 것 같아

 파김치를 담그기로 했어요.

파김치를 담글땐 손질한 파끝을 꼭 따주어야만

나중에 파김치가 풍선처럼 부풀어 오르지 않습니다.

 

파김치 담그기는 무척 쉽습니다.

파손질이 약간 귀찮긴 합니다만,

 저희 가족은 생파김치를 좋아해서 자주 담그어 먹습니다.

양념은 액젓(멸치젓 또는 까나리)과 간장을 3:1로 넣습니다.

설탕과 물엿을 1:1로, 고추가루,깨보숭이 그리고 소금간은 사절입니다.

양념이 잘버무려지도록 묽어지게 물을 첨가해줍니다.

 

손질한 파를 깨끗이 씻어 놓습니다.

 

깨끗이 씻은 생파를 절이지 않고 바로 준비한 양념에 버무리시면 끝.

처음엔 파가 살아있는 것 같지만 바로 숨이죽어 맛있는 파김치가 됩니다.

파만 손질하면 김치는 금방 버무려 바로 먹을수 있지요.

울 남편이 부산에 설치할 구들장 벽난로를 한창 제작하고 있습니다.

무거운 벽난로와 씨름중인 남편에게 오늘은 목삼겹을 사다 수육으로 맛나게 삶아서

 파김치와 곁들어 보신을 해주어야 할것 같아요.(구들장 벽난로 제작중)

 

 

Posted by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대갈장군 2012.11.07 20: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김장은 김장대로 ...
    파김치는 파김치대로 ...
    하얀 쌀밥 한숟가락에 파김치 올리면 꿀맛이겠네요.

  2. 사라 2012.12.30 02:0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무공해라 의미가 있어요.

세월이 좋다 보니 김치 냉장고에 아직도 김치가 남아 있네요.

한달 후면 다시 김장을 해야 하니, 김치를 빨리 먹어야 겠어요.

김치찜(?) 하는 법을 한 수 배워 해봤어요.

너무도 쉽고 응용할수 있는 메뉴도 되고,

갈치 조림과 김치찜을 올려 봅니다.

 

 갈치 조림을 하기 위해 칼칼한 청양 고추와 대파, 양파, 그리고 감자를 준비합니다.

 

1. 감자는 굵게 썰어, 양념을 먼저 해서 버무린 다음,

맨 밑에 깔아 줍니다. 감자는 0.5센티 크기로 썰어 주시면 됩니다.

2.양념은 고추장 약간, 간장, 고추가루를 섞어 버무린 다음,

3.그 위에 갈치를 올려 놓고, 고추가루를 갈치 위에 약간 올립니다.

4.그리고 물을 자작하게 부어 푹 끓인 다음, 감자가 잘무르면 그위에 양파, 대파, 풋고추, 마늘을 얹어서 양념물을 그 위에 끼얹어 주면서 한소큼 끓이면 완성됩니다.

 

 김치찜은 아주 간단합니다.

1. 묵은 지를 한번 헹구어 낸 다음,

 압력 밥솥에 물을 넣지 마세요. (헹군 후에 물이 약간 김치에 남아있음)

2.김치를 압력밥솥에 깔고,그 위에 들기름 약간과 깨보숭이,고추가루를 얹어서 밥 하듯이 칙칙 소리가 나면 작은 불에 약 10분 정도 끓인후에 불을 끄면 완성입니다.

참~ 쉽죠!!!

김치가 푹 물러서 너무 맛있어요. 매운거 싫어하는 아이에게 안성맞춤입니다.

참 김치가 너무 시다면 약간의 설탕을 가미하면 신맛이 덜합니다.

응용 메뉴: 아빠의 술안주나 손님이 오시면 자주하는 음식인데,

김치찜을 할 때 목삼겹이나, 삼겹살을 수육용으로 굵게 썰어서 소주를 약간 넣어서, 김치찜하는 방법으로 똑같이 하시면 훌륭하고 푸짐한 상차림이 된답니다.

또 한가지 응용 메뉴는 다음에 가르쳐 드릴게요.ㅎㅎㅎㅎㅎ

.

.

 이렇게 완성된 갈치 조림과 김치찜으로 저녁밥상을 차렸어요.

Posted by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대갈장군 2012.10.17 12:0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묵은지찜 굼침이 꼴딱꼴딱 넘어갑니다.
    아직 남아있는 김장김치는 정말 별미겠습니다.

 

김치 담그기 첫관문  원주 새벽시장으로.....

 원주의 특산물  복숭아가 제철이라 많이 나왔네요. 요즘에 파찌 나는거는 과수원에서 사면 너무 싸고 맛있어요. 지나는 길에 과수원에 들러 보세요. 인심도 좋아서 먹는 건 무조건 공짜랍니다.과일은 새벽 부터 따니까 오전에 오셔야만 구입이 가능합니다.

 열무가 좀 억세보여서 no~

  이건 흔한 쇠뜨기 풀인데 약용으로 요즘 인기라네요. 약효는 알아서 찾아보시길....

 좋은 열무와 억센 열무 비교. 왼쪽에 짧고 연한 것이 좋다.

 열무와 같이 버무릴 얼갈이 배추도 우리집으로 고고..

 요즘에는 생고추를 갈아넣어야 시원하고 칼칼한 맛이 열무와 어울림.

  이제부터 김치를 담글까요?  열무는 씻지 않고 물에 적셔서 소금을 뿌린다.

 열무를 씻으면 풀내가 나고 쓴맛이 납니다. 열무와 얼갈이를 반반 섞어서 담그면 열무의 쓴맛과 얼갈이의 단맛이 잘 어울립니다. 또한 반드시 천일염으로 절여야 김치 맛이 좋습니다. 꽃소금은 영양성분이 없고 짠맛만 나며 김치를 절이면 쓴맛이 날수도 있다.

 밀가루 풀을 끓일때 먼저 물을 팔팔 끓인후 밀가루 푼물을 넣고 저으면 금방 완성됩니다. 풀을 쑤는 이유는 열무의 쓴맛을 잡아주기도 하고 나중에 김치가 숙성될 때, 시원한 맛을 더해줍니다.

 열무가 절여지는 동안 밀가루 풀물을 끓인다.

 재료; 열무 5단,얼갈이 5단, 밀가루 종이컵1컵반, 생고추 2근, 마늘, 파 반단, 양파 3~5개, 멸치액젓, 설탕 밥숟가락 4개,

 생고추와 마늘, 그리고 액젓 종이컵1개를 믹서기에 넣고 간다. 그리고 마른 고추가루를 밀가루풀에 넣어 미리불린다.

 풀물이 식으면 생고추와 같이 섞어둔다.

 재료를 준비하는 동안 열무를 한번 뒤집고 30분후에 씻는다

 풀물에 액젖과 설탕을 섞어 간을 맞춘 후, 열무는 씻어서 물을 빼지말고 바로 바구니에서 그릇으로 옮길것(중요 포인트).    헹굼시는 3번이상 절대 씻지 말것. 나중에 김치 국물에 열무국수가 제맛이랍니다.

 모든 재료를 넣고 버무린다. 정성과 사랑을 담아서.... 그리고 모자란 간은 액젖으로만 했어요. 버무린 김치를 맛볼때 약간 짜다 싶을때가 간이 맛습니다.  시간이 지나면 약간 싱거워지거든요. 열무김치는 아기 다루듯이 살살 버무려야 합니다.

 드디어 완성!!!  참 쉽죠!~잉? 한통은 딸에게, 한통은 신부님께, 한통은 제가 먹을 거래요.

 자, 이제  열무 김치와 텃밭에 심어 놓은 무공해 농산물도 같이 서울에 있는 공주에게 보냅니다. 제일 행복한 시간입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원주시 무실동 | 강원 원주시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대갈장군 2012.08.13 23:3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사라의 식탁에 초대받고 싶은 남자 No.1이 되고 싶네요.
    사라누님! 염치불구하고 묵은지 훔쳐왔네요.^^
    덕분에 밥을 2배먹게 되었습니다.
    감사히 잘 먹겠습니다. 헌데 열무김치는 얼마나 맛이 좋을지 급 궁금해집니다. ^^
    글고 마지막 사진에 있는 방울토마토 사과처럼 맛있씁니다. 설탕없이 이렇게 단맛나는 방울이는 처음요.

  2. BlogIcon 엘리영 2012.08.26 20:1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참쉽지 않죠~~잉? 김치 너무너무 잘먹었어요^^ 사무실에 냄새가 푸~울풀! 났지만^^ 집에서 너무너무 맛있게 냠냠 감사감사>_<