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구 문물을 동양인들이 받아 들이게 된 역사의 발자취를 따라서...

 

 

[포르투갈 예수회 선교사들의 마카오정착 경로]

마카오여행을 계획하시는 분들께 조금의 도움이나마 되었으면 좋겠읍니다.

먼저 여행 목적지에 대한 정보를 여행책자나 인터넷으로 검색하게 되지요.

목적지의 역사를 알고가시면 여행의 즐거움이 배가되리라 생각합니다. 

 

포르투갈 예수회 소속 선교사들이 복음전파의 임무를 띠고 배를 타고 북대서양, 남대서양을 지나 남중국해 마카오로 들어오게 됩니다. 역시 바이킹족의 후예답습니다.

배를 타고 지구 반바퀴를 돌아서 이곳에 정착했습니다.

 

마카오 세나두광장

마카에서 세나두광장이 동서양의 만남이 이루어진 곳의 상징이 되었네요.

세나두광장의 타일바닥이 바다의 파도 물결을 형상화 하였는데요.

 

지구 반대편의 먼 항해끝에 도착한 마카오교활동은 순탄치만은 않았겠죠.

늘 먼 항해와 새로운 땅에 대한 기대와 두려움을 안고 도착한 곳 바로 중국의 섬  마카오입니다.

또한 고향에 대한 그리움으로 표현된 유럽풍의 바다 물결을 표현한 마카오의 상징이기도 합니다.

 

 포르투갈 국기입니다.( 포르투갈 국기와 예수회 깃발을 선두로 마카오에 서양인들이 입성했어요.)

 

 초창기 예수회 소속의 깃발입니다.

 

마카오와 협정식을 맺을 당시의 문서라고 전해집니다.

저희는 스페인어를 모르기 때문에 무슨 내용인지는 알 수 가 없습니다.ㅎㅎ

포르투갈과 마카오의 평화와 공존을 상징하는 조형물입니다.

 

성 세인트 폴 성당(영국의 대 성당)을 그대로 옮겨놓은 듯 한 건축물입니다.

마카오의 상징적인  성당 건물이기도 합니다.

이제는 불에 타 버려서 성전 정면만 남아 있는 건축물이지요.

성당의 설계는 이탈리아 예수회 선교사들이 했으며, 성직자와 신자들이 종교 박해를 피해 건너온 일본인 석공들까지 합세하여 지은 건축물입니다.

석조 건물에 새겨진 조각들은 예수님의 복음을 전파하기 위한 선교사들의 메세지가 담겨 있습니다.

 

세인트 폴 성당의 머릿돌입니다.

 

이곳은 세인트 폴 성당 전면의 뒷모습입니다.

이곳은 불에 타 버려서 앞면인 석조 건축물만이 그모습으로 보존되어 있고, 후면 성당 내부는 주교님이 없던 시절에 불에 타서 소실되었습니다. 그래서 후면은 건축물이 남아 있는 것이 없습니다.(당시 목조건물 이었음)

 

세인트 폴 성당의 지하로 내려가면 수많은 종교인들의 무덤이 있습니다.

 

마카오에서 선교를 하시던 분들의 묘지가 세인트 폴 성당 지하에 그대로 보존되어 있습니다.

 

우리는 그 성인들의 묘지 앞에서 기도를 드립니다.

 

세인트 폴 성당에 안치되어 있는 선교사들의 유해입니다.

 

세인트 폴 성당 지하에 있는 유물들입니다.

 

 몬테요새

포르투갈 예수회 소속 선교사들이 가톨릭을 전교하기 위해 들어와 1557년 해적을 소탕한 공로로 명나라 조정으로부터 거주권을 획득하게 됩니다.

그래서 포르투갈의 식민지가 아닌 서로 공존하는 관계였습니다.

16~17세기 마카오는 중국과 일본이 유럽 문물의 전진 기지로 부의 상징 도시로 변모하게 됩니다.

 

몬테 요새에서의 지금은 지나간 역사속에서 한가로이 한~컷!!

성벽 위 사이 사이에 대포들이 있어요.

 

 

입문 위에 새겨진 것은 예수회 소속의 상징물(마크) 입니다.

하느님의 말씀을 전하기 위해 얼마나 많은 선교사들의 숭고한 희생이 있었는지 묵상해 봅니다. 

.

.

마카오는 믿음을 가진 분들에게는 선교활동을 하시던 분들의 희생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곳이기도 하고, 님의 복음을 전파하기위해 목숨을 걸고 선교하시던 분들의  숭고한 정신이 남아 있는 성지 순례의 한 곳이기도 합니다.

.

.

하지만 밤에는 도박의 상징인 카지노의 고장이기도 하지요.

.

.

낮에는 여행객,순례자, 사람들의 물결이 홍수를 이루고 밤에는 도박의 도시답게 카지노에는 밤이 존재하지 않는 화려한 곳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불야성을 이루는 카지노,호텔 이외 장소에는 모든 음식점이나 술집등이 밤9시경이면 모든 것이 정지된 듯 길거리는 사람구경하기가 힘든 곳이기도 합니다.

.

.

저희는 한국의 밤거리를 생각하며 여행의 마지막 밤을 불태우기 위해 한잔 할 곳을 찾아 다녔지만 이미 거리는 몇몇의 사람들만이 거리에 보일뿐 세나두광장의 빈 도시의 두려움에 얼른 숙소로 돌아왔습니다.

 

 

www.gudlfire.com

 

가시기 전에 아래 'view on'(추천 손가락)을 꾹 눌러주세요~~~

감사합니다.

Posted by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눈깔 사탕 2013.01.27 16: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덕분에 저도 멋진 구경했네요~^^
    다정하신 두분 사진도 넘 보기 좋아요 ㅎㅎ
    즐거운 주말 마무리하세요~

  2. BlogIcon +요롱이+ 2013.01.27 17:3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덕분에 멋진 곳 구경하고 갑니다^^
    아무쪼록 남은하루도 행복하고 알찬 시간 되시기 바랍니다!

  3. BlogIcon 러브곰이 2013.01.27 17:4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마카오~ 부러워요!!
    꼭 가보고싶은 곳인데 이렇게 사진으로나마 볼 수 있어서 좋네요^^
    주말 마무리 잘 하시고 신나는 한주 시작하세요^ㅡ^

  4. BlogIcon 신기한별 2013.01.28 10: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낮에는 문화관광지로 밤에는 카지노로..
    마카오 한번 가보고 싶네요.

  5. BlogIcon 건강정보 2013.01.28 17:1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사라님 덕분에 좋은 구경 하고 갑니다^^

  6. 노루귀 2013.01.28 19:0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세나드광장을 물결무늬
    아직도 생생합니다.
    맛있게 먹던 육포~~마카오의 즐거움이었습니다.
    덕분에 지난 시간들을 다시 한번 떠올려봅니다. 늘 행복하세요.

  7. BlogIcon 연리지 2013.01.28 19:23 Address Modify/Delete Reply

    다녀온지가 꽤되었는데 다시보게되니 새롭고 추억이 떠오르네요.
    좋은구경 잘하고 갑니다.
    멋진한주되세요~

  8. BlogIcon 참교육 2013.01.28 19: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마침 르네상스의 어둠(빛의 세계에 가려진 11가지 진실)이라는 책을 읽고 있었는데...
    기독교의 역사가 피의 역사라는... 여행을 사진을 보듯 다니는 사람들도 있더군요. 역사를 빼고....

    • BlogIcon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2013.01.29 00:2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참교육님 안녕하세요.
      네~~
      공감합니다.
      저도 요즈음 신앙의 본질이 퇴색되어가는 모습으로 인하여 많은 묵상을 하고 있는 중 입니다.
      모든 역사가 그래왔듯이 결국 권력을 유지하려는 도구로 쓰이고....
      ..............................................................

  9. BlogIcon 쎄이:) 2013.01.28 20: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우와 너무 부럽습니다... 저는 이렇게라도 간접 여행을 ㅎㅎ

  10. BlogIcon 엔실장 2013.01.29 13:41 Address Modify/Delete Reply

    발자취 따라 왔습니다.
    사라님~ 세나도 광장은 저도 4월달에 다녀왔는데
    사라님의 포스팅을 보니 새삼 그 기억이 떠오르네요
    세나도 광장 앞 우유푸딩이 맛있더라는...
    앞으로 자주 방문하겠습니다~^^ 좋은 포스팅 많이 볼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