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모님과 사위의 사랑 밥상 2탄

늦가을 요즘에 고추잎이 참 맛있습니다. 억센 부분은 떼어내고,

 

끓는 물에 데치면서 팔팔 끓으면 살짝 뒤집기를 합니다. 고춧잎이 잘무르면,

찬물에 바로 건져서 흐르는 물에 씻으면, 고춧잎의 강한 향을 없애 줍니다. (포인트)

 

잘 씻은 고춧잎을 꼬~옥 짜서 준비합니다.

 

집간장과 소금으로 간을 한후,

 고추가루 약간, 깨보숭이, 마늘 다진것, 들기름이나 참기름을 넣어,

 

장모님의 손맛으로 정성껏 무쳐주면 끝.

 

이렇게 완성된 반찬으로 두분이 맛나게 드셨다는 후문.

 이것이 바로 사랑 밥상입니다.

Posted by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