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산장비'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5.03.10 감악산(원주시 신림방면)을 오르다.
  2. 2015.02.04 월악산 겨울 산행 이야기 (9)

3월의 봄소식을 기대하며 오늘도 새벽 산행을 합니다.

오늘은 원주시와 제천을 경계로 한 감악산으로 떠납니다.

치악산 자락의 유명세에 묻혀 비교적 자연 그대로의 모습이 유지된 산입니다.

 

원주시 신림면 방면으로 들어선 감악산 해발 945 입니다.

 

코스는 능선을 타고 가는 코스와 계곡을 따라  정상에 이르는 코스가 있습니다.

계곡코스는 원만한 산행을 즐길 수 있답니다.

능선코스는 암벽을 따라 밧줄을 잡고 가야하는 험준한 코스입니다.

유격 훈련을 하는 줄 알았네요.

에고... 내 팔 다리야......

 

등산 안내 표시가 입구에 있었더라면 쉬운 계곡 코스로 갔을터인데...ㅠㅠㅠㅠㅠ

안내표지판이 정상부근에 있네요.

다 올라왔는데....휘~유...

우리는 능선으로 올라가서, 계곡방향으로 하산을 했답니다.

이곳 감악산이 옛 삼국시대에 고구려와 신라군이 만나 각축전을 벌이던 요새라네요.

이 험난한 산을 오르며 싸우는 군사들은 얼마나 힘들었을까요???

 

3월 첫날인데도 눈이 제법 많이 내립니다.

 

 

한발짝씩 가다보면 이렇게 정상을 향해 갑니다.

 

등산로에 가면 설치된 흔한 돌계단도 하나없습니다.

이제부터 저 밧줄 하나로 바위산을 올라가야합니다. 끙...

 

올해 마지막 눈산행이 될 듯 하네요.

 

 

영~~~~차, 끙~~~~차!!!!!!    완전 유격훈련입니다.

등산로에 설치된 흔한 돌계단이나 나무계단도 하나 설치되지 않은 오지 산입니다.

팔힘이 부족하다면 능선코스는 피해주십시오.

나의 고운짝이 있어 잡아주고 밀어주고 하며 암반 산행을 했답니다.

 

암반 산행을 하다보면 이런 희귀한 돌탑들이 있습니다.

어찌 저리 균형을 맞춰서 잘 올려 놓았을까요??? 감탄이 절로 나옵니다.

근데 이 돌의 모양이 쪼매 거시기(?)랑 비슷하네요. ㅋㅋㅋㅋㅋ

부끄러버라....

 

 

넓다란 암반위에 좁은 틈에 뿌리를 박고 자라고 있는 소나무입니다.

산에서 만나는 바위틈에 자라는 소나무를 볼때마다 끈질긴 생명력에 감탄이 절로...

 

 

 

 

이제 정상이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힘을 내야지요....

 

봄이 오는 길목에서 맞는 설경이 멋집니다.

 

 

 

 

 

 

정상의 표지석이 있길래 여기가 정상인 줄 알았는데....

여기가 아닌가벼~~~

 

월출봉쪽으로 쪼매 더 가야 한답니다.

 

하산 길에 만나 단풍잎입니다.

이제는 낙엽이 되어 땅으로 떨어져야 봄에 새순을 틔울터인데,

무슨 미련이 남아 아직도 가지에서 떨어지지 못했을까???

.

 떨구지 못한 낙엽을보며

 새삼 우리도 미련때문에 가야할 길을 가지못하고 있는건 아닌지 생각해봅니다.

미련은 이미 지나가버린  돌이킬수 없는 시간이기에 훌훌 털어버리고,

 새로운 내일을 맞이해야하지 않나 생각해봅니다.

 

아~~~~

사유지라서 등산로 시설이 설치되지 않았군요. 

그래서 장비를 점검하고 안전 산행을 하셔야 한답니다.

 

다음엔 제천방향에서 등산을 해야겠어요.

.

.

.

3월의 첫날 일기예보에 날씨가 무척 좋다고, 오후에는 덥다고 얇은 옷을 준비하라기에,

나는 스패츠도, 체인도, 두꺼운 외투도 모두 가방에서 꺼내고,

 얇은 옷과 점퍼 하나만 입고선 산행을 하려고 준비했답니다.

근데 꼼꼼한 나의 고운짝은 어느새 그것들을 모두 가방안에 챙겨 넣으며,

산속은 아직 추운 겨울이라며 옷은 더우면 벗어도되니까 가져가야한다기에 다시 주섬주섬 챙겨서 차에 올랐습니다.

근데 산에 도착하니 눈이 날리고, 그곳은 정말 아직도 겨울왕국이었습니다.

에고....

체인도 안가지고 왔다면 산행을 할수 없었답니다.

구들쟁이의 말을 듣기 참 잘했어요.

유비무환...

더구나 안전한 산행을 위해선 요즘 장비를 소홀히 했다간 큰 낭패를 볼수 있음을 다시 깨닫는 산행이었습니다.

능선코스로 올라 미끄럽고 힘은 들었지만, 좋은 풍경을 볼 수 있었네요.

등산 시설이 설치되지 않고 오로지 밧줄 한가닥으로 암반을 올라야했던 과정은 힘들었지만,

 자연의 험준함을 몸으로 느끼고,

힘든만큼 성취감과 기쁨은 비례한답니다.

모두가 잠든 휴일. 새벽에 일어나 준비하고 산행을 나설때마다 귀찮을때가 많습니다.

특히 겨울에는 따뜻한 이불속에서 있고 싶지 차가운 새벽 겨울바람과 마주치고 싶진 않습니다.

하지만 유혹을 떨쳐내고, 새벽에 하루를 열고나면 이틀같은 귀한 하루를 보낼수 있습니다.

등산을 마치고도 오후에 쉴 수 있는 시간이 넉넉하거든요.

단둘이 그대와 오순도순 살아가는 이야기를하며 걷는 숲속길도 행복하답니다.

사라의 행복일기 끝.

'사라&구들쟁이와 함께 > 국내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백운산이야기  (1) 2015.03.19
울산바위를 가다.  (2) 2015.03.17
감악산(원주시 신림방면)을 오르다.  (0) 2015.03.10
서울의 허파 북한산을 종주하다.  (5) 2015.03.05
월악산 겨울 산행 이야기  (9) 2015.02.04
소백산의 겨울  (10) 2015.01.21
Posted by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번주 등산 탐방은 월악산입니다.

지난 가을에 월악산에 등산코스는 동창교에서 시작해서 올랐고,

이번 탐방은 덕주사 방면에서 탐방길에 올랐습니다.

소요시간은 정상에서 1시간정도 점심과 휴식을했고, 총소요시간은 7시간30분이 걸렸네요.

요즘엔 날씨가 많이 풀려서 중간중간에 눈과 얼음이 있으므로 안전장비는 필수입니다.

산에 오를때에는 체인이 거추장스러워서 하지 않았지만 하산시에는 꼭 필요합니다.

땅도 많이 녹아서 질척거리고 미끄러웠습니다.

월악산은 역시 험한 악산임을 다시한번 느꼈던 산행이었습니다.

오늘도 사라와 구들쟁이는 신라의 마의태자와 덕주공주의 슬픈 역사이야기를 안고 월악산 영봉을 향해 출발합니다.

험한 산이므로 입산 시간은 필히 지켜주셔야 안전하고 즐거운 산행을 마칠수 있습니다.

 

산성에 오르는 첫관문입니다.

 

덕주사 입구에 모셔져있는 불상입니다.

 

월악산에 있는 덕주산성의 옛모습입니다.

너무도 정교한 산성의 모습이네요.

 

마애불에는 신라의 마지막 왕인 경순왕의 마의태자왕자와 덕주공주가

 왕건에게 나라를 잃고 길을 떠나 다시 신라의 재건을 위해 송악을 향해 가던중

 꿈속에서 관세음보살이 말하기를 이곳에서 불사를 세우고 만백성에게 자비를 베풀라는 꿈을 꾸고

이곳에 마애불을 바위에 새기고 산성을 쌓고 덕주사를 세웠다는 덕주공주의 슬픈전설이 있습니다.

 

거대한 바위위에 새겨진 마애불입니다.

 

마애불에서부터 약 1.2km의 험준한 산행이 시작됩니다.

아침햇살이 월악산 영봉위를 비춥니다.

 

새벽 산행을 하면 해가 떠오르면서 아침안개위로 펼쳐진 산봉우리들의 모습이  장관입니다.

 

능선에 오르면 양지바른쪽에는 눈이 녹아있고, 음지쪽에는 많은 눈이 쌓여있습니다.

 

헬기장에서 바라본 영봉의 모습입니다.

 

 

 

영봉의 거대한 바위의 높이는 150m입니다.

아파트 50층 높이는 될듯.......

 

사라도 마지막 힘을 발휘해서 영봉의 거대한 바위에 도전해봅니다.

 

저 바위산을 오르려면 계단을 올라야만합니다.

가끔 힘이들면 네발로 기어도 무방합니다.ㅎㅎㅎㅎㅎ

 

야~~~~~~~~~~~~~호!!!!!

이런 장관을 보기위해 그렇게 힘든 산행을 했나봅니다.

안개속에 살포시 드러난 산봉우리들이 사라와 구들쟁이의 가슴을 후련하게 해줍니다.

 

 

 

드디어영봉에 도착했습니다. 만세!!!!!!!

모든 산봉우리들이 사라와 구들쟁이의 발아래 한폭의 수채화로 펼쳐집니다.

아~~~ 영봉이라는 정상의 표지말은 우리민족의 영산인 백두산과 월악산에만 있답니다.

험준한 산과 신령함이 깃들어 있다는 전설이....

월악산에 오르면서 느낀점은 지난 가을에 무지하게 힘이들어 다시는 월악산에 가지 않으리라 하고 굳게 마음먹었지만,

 사람은 고통을 잠시 잊을수 있는 묘약이 있어서 힘들었던 기억을 잊고 다시 오른 월악산은 분명 험한 악산임을 깨달았습니다.

 하지만 자연이 주는 아름다운 경치에 고통보다는 보람과 희망이 솟아오릅니다.

오늘도 월악산은 평생에 한번만 올 수 있는 힘든 산임을 다짐하며 내려가지만,

지금 이 순간 사라와 구들쟁이는 올 봄에 월악산의 아름다운 꽃들과 새들을 만나러 가렵니다.

안전한 산행을 위해서 안전장비를 꼭 준비하시고

빠른 산행보다는 시간의 여유를 가지고 아름답게 펼쳐진 자연을 보면서 즐거운 산행이 되기를 바랍니다.

다음주에는 홍천에 있는 폭포가 아름다운 산 백암산으로 떠납니다.

 

 

 

 

 

 

Posted by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요셉 2015.02.04 11:5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앞으로 따듯한 날씨가 기다립니다..
    자주 산행소식을 접하고 싶습니다..
    *대리만족***~~~~

  2. BlogIcon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2015.02.04 14:5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요셉님. 이번주 주일에 백암산에 갈건데 같이가요.

  3. BlogIcon 라오니스 2015.02.08 22:0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월악산 올라가본적이 있습니다.. 진짜 힘들게 올랐었는데 .. ㅎㅎ
    영봉에서 보는 조망이 멋집니다.. 저는 날이 흐려서 아무것도 못봤었어요 .. ^^

  4. BlogIcon 드래곤포토 2015.02.08 22:5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월악산에 다녀온적이 있는데 정말 악소리 나더군요
    오르기 쉽지 않은 산이었습니다. ^^

  5. BlogIcon 멀리가는향기 2015.02.14 08:20 Address Modify/Delete Reply

    구들쟁이님 오랜만입니다.
    설경을 보니 눈이 다 시원합니다.
    1100고지를 두분이 정복하신모습 몹시 부럽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