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악산 금대코스를 따라 남로봉에 오르기위해 출발 합니다.

에고고~~~~ 길 가운데에 턱하니 바위덩어리 하나가 굴러떨어져 있네요.

그나마 옆으로 굴려놓을 수 있는 크기라 다행입니다.▼

 

 

 거뜬히 바위를 들어 치우고 차량으로 이동합니다. 너무 힘쓰지마~~~~~~▼

 

 

남로봉에 동행하실 부부님이십니다.

 

 

인도여행에서 맺어준 인연으로 언제 만나도 형제자매처럼 반갑고 친숙합니다.

멋쟁이 카타리나 누나.....

 

 

순진이 마리스텔라 누나.....

 

 

인증 샷도 찍고...

 

 

치악산 남로봉을 향해 룰루랄라~~~~출발합니다.

이제 본격적으로 산행을 해보렵니다.

폼은 좋은데 바로 세분 중에 저질체력의 소유자가 있답니다.

ㅋㅋㅋ 여러분도 맞춰보세요.

 

바위에 뿌리를 걸치고 한그루 나무가 힘들게 자라고 있기에 한~컷!! 

우리네 인생도 이렇게 척박하게 태어나면 고생이죠.ㅋㅋㅋ

그래도 이렇게 자란 나무들이 귀하고 소중하게 느껴집니다.

 

 

영원사를 지나 상원사쪽의 남로봉으로 가는 코스는 수원이 풍부한 계곡으로 인하여 휴식과 아름다운 트래킹 코스입니다.

 

폭포에서 멋진 포즈를...ㅋㅋ신났어요.

서울을 벗어나니 이렇게 아름다운 자연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습니다.

아참!! 나를 뺀 나머지 분들은 서울에 살고 있음.

 

 

폭포가 멋져 신이난 두 남자....

한분은 이곳에서 퐁당... 아브라함

한분은 저질체력으로 기진맥진....미카엘

 

 

휴식을 위해 예쁜 누나들과 따뜻한 커피를 마시며, 

상쾌한 봄바람에 잠시 몸을 맡겨봅니다.

 

 

제일 젊은이가 저질체력으로 지쳐있어요.

다람쥐같은 누나들을 잘못따라 왔나봐요. ㅠㅠㅠㅠㅠ(미카엘형제의 생각)

 

 

이렇게 삶이 바쁘더라도 쉬엄쉬엄 가는 것도 재충전 입니다.

 

이 폭포의 장관을 사진으로 찍다가 물속에 넘어져 옷과 스마트폰이 물속에 잠수하게 되었어요.ㅠㅠ

응급조치로 바로 스마트폰 밧데리를 분리하고 .....

더이상 치악산의 아름다운 경관을 담지못한 아쉬움이 컸습니다.

또한 물속에 빠져서 추위와의 싸움도 감내해야했기에 열심히 아주 열심히 걸었습니다.

 

 

그런데 체격이 좋은 우리 미카엘형제님은 처음으로 등산을 한다며 너무 힘들어 합니다.

저체온증을 동반한 두통과 손저림 현상까지....그래도 어떻합니까?  양지바른 곳에서 따끈한 커피와 손마사지로 풀어봅니다.

다행이 힘을 내어  1100m의 남로봉을 올랐어요.

산아래에는 봄바람이 불었지만 남로봉 정상에는 아직도 녹지않은 눈과 얼음으로 곳곳이 빙판이었어요.

산행길에 빙판이 많아 하산길은 아이젠을 착용하고 안전하게 하산하게 되었답니다.

사진을 찍다가 물에 빠지고, 저체온증으로 고생하고....

저질체력과 산행을 같이 했던 누님들덕에 7시간의 긴 산행이 행복했고,

동행의 소중함을 느꼈던 아름다운 산행이었습니다.

 

<동영상 재생 1분 38초>

 

사라와 구들쟁이의 알콩달콩 삶의 이야기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꾸~~벅

추천 꾸~~~욱

사랑합니다.

www.gudlfire.com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원주시 신림면 | 치악산 남대봉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릴리밸리 2013.03.19 07:1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좋은 사람들과 함께하면 몇배의 즐거움이 따르죠!!
    인도에서 만난 인연이라니 사라님의 넉넉한 마음이 느껴지네요.
    행복이 넘치는 하루 되세요.^^

  2. BlogIcon *꽃집아가씨* 2013.03.19 08:5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에고 어째요 스마트폰..
    저도 가끔 그럴껏 같아서 꼭 잡고 해요.
    다치시지는 않으셨는지.

  3. BlogIcon 강남제일한의원 2013.03.19 08: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잘보고 갑니다.
    산에 올라간것 같은 느낌이 드네요.
    건강한 하루되시기 바랍니다.

  4. BlogIcon PLUSTWO 2013.03.19 10: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갑자기 헷갈리기 시작합니다...
    사라님은 여자분이신줄 알았는데.... 본문 내용중에 누님이라는 단어에.....
    아무튼 계곡물에 넘어져 큰일날뻔 하셨습니다... 사고없이 산행을 마치셨다니 다행이긴 하지만 산행시에 여벌옷은 챙기셔야 할거 같아요.^^

  5. BlogIcon 별이~ 2013.03.19 10:2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즐거운 산행 하셨네요^^ 잘보고갑니다^^
    오늘도 활짝웃는 하루 보내세요^^

  6. BlogIcon 눈깔 사탕 2013.03.19 10:4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치악산~ 이름은 들어봤는데 요렇게 제가 보게되네요~ㅎㅎ^^
    인도에서 만나신 좋은 분들과 즐거운 시간 보내셨다니 제가 다 좋네요^^
    저도 아직 신혼여행때 같이 간 부부들이랑 만남을 가지고 있답니다~
    사람 인연이라는거 정말 어떻게 이어가느냐가 참 중요한 것 같아요^^
    제 주변 사람들 다들 신기해하고 있거든요 ㅋㅋㅋ 신행때 사람들 만나는것 자체를요~ㅎㅎ
    그나저나,,
    저도,, 사라님 여성분이신줄 알았는데, 요글은 남편분께서 작성하신건가요?ㅎㅎ^^
    여튼~ 뭐 그래도 저에겐 사라님이세요 ㅋㅋ
    오늘 하루 잘 보내세요~~^^

    • BlogIcon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2013.03.19 23:2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감사합니다.
      타국에서의 인연이 각별한거 같네요.
      그리고 사라는 여성, 아니 주부입니다.
      블로그는 남편과 같이 공유하구요.ㅋㅋ
      눈깔사탕님, 치악산에 오시면 연락주삼.
      점심대접합니다. 커피도...

  7. BlogIcon ★입질의 추억★ 2013.03.19 11:1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이름만 들어본 산인데 산행하면서 여러 에피소드가 있었네요.
    저체온증 정말 위험하지요.
    다들 인상들이 참 좋습니다.^^

  8. BlogIcon *저녁노을* 2013.03.19 11:3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ㅎㅎ저질체력이라도...쉬엄쉬엄 오르면 되지요.

    잘 보고가요

  9. BlogIcon 진율 2013.03.19 11:4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ㅋ아~!! 자연의 기운을
    받아야 겠어요~!
    너무 좋아 보입니다.

  10. BlogIcon 유쾌한상상 2013.03.19 14:1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사진가지 마세요.
    맛들이면 나오기 힘듭니다. ㅋㅋㅋ

  11. BlogIcon 라오니스 2013.03.19 19:4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예쁜 누님들과 산에 오르면 .. 더욱 재밌겠습니다... ㅎㅎ

    • BlogIcon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2013.03.19 23:4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뭔가를 아시는 군요.ㅋㅋㅋㅋ
      산행하며 산들바람에 흐르는 땀을 식히며 먹는 커피는 환상입니다.
      멋진 폭포는 가슴이 시원해집니다.
      산새들의 지저귐은 가슴을 설레게 합니다.
      치악산으로 초대합니다.
      연락주시면 커피와 맛난 점심도 준비할게요.
      꼭 놀러오세요. 감사합니다.

 아침부터 변덕스럽게 내리던 비가 한나절이 되어서야  햇님이 얼굴을 내밀때... 카메라

어깨 메고 치악산 국립공원 금대코스 탐방을 떠납니다. 

치악산 국립공원 금대코스인 금대유원지 입간판입니다.

 

 

 금대코스 영업집 안내 간판이 금낭화 꽃 처럼 아름답습니다.

 치악산 유래 꿩의 설화 조형물입니다.

 대형주차장에 4개의 화강석 조형물이 아름다워 발걸음 멈추고 읽어보게 되더군요.

 단풍이 아름다워 "적악산"☞꿩의 설화로 인하여 꿩 치☞"치악산"이랍니다.

 꿩의 설화가 궁금하신 분은 사진 클릭하여 원본 사진으로 보세요.(참 재미 있답니다.)

치악산 국립공원 금대코스 맑은 계곡을 끼고 자연의 풍요를 누리는 가람마을...

멀리 치악산을 배경으로 금대코스 숲속의 캠핑장에서 많은 피서객들이 여유로움과 삶의 충전을 하고 있습니다.

호젓한 숲속의 길은 휘돌아가는 맑은 물과 동행합니다.

계곡의 물소리, 숲의 향기를 맡으며 산길을 오르면 사찰 "영원사"가 나옵니다.

영원사를 1.5Km 남겨두고 진돗개 한 마리를 발견하게 되는데...우두커니 움직임이 없어 이상하게 생각하고 잠시 지켜보고 있는데 지게의 주인이 계곡쪽에서 나타나자 주인을 반갑게 맞이하는 진돗개의 행동에 명견임을 직감하게 되었고,  개의 주인과 잠시 많은 이야기를 나누며 계곡을 따라 2km 떨어진 곳에서 살며 진돗개 이름이 "현미"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어요. 

집에 가서 "차, 한잔 하자."는 그의 말에 지게를 지고 돌다리도 없는 개울을 지나고 숲으로 나있는 소로를 따라 올라가는 길은 험하고 힘이들어 숨이 턱 밑까지 차 올랐지만 그의 삶에 대한 호기심과 궁금증, 내심 부러움으로 그를 따라 1km쯤 지나자 화전밭 일구며 살았던 터전과 사람이 살지않는 몇 채의 구옥을  지나자  치악산 자락의 산등성이에 멀찌감치 그의 집이 올려다 보였습니다.

"몽유거처"간판은 세월에 묻힌 듯하고 그의 집은 멀찍이 새색씨처럼 수줍게 고개를 내밉니다. 

구옥의 작은 마당 축대사이로 야생화가 화려하고 아름답게 흐드러져있고, 한여름 찌는 더위로 풋풋한 풀내음이 싱그러움을 더합니다.

6.25 전쟁의 흔적이 아직도 우리곁에 남아있습니다. 역사의 흔적을 없애지 않고 더불어 살아가는 주인의 모습이 모든 것을 쉽게 잊어버리려 애쓰고, 지우고자 하는 우리의 모습을 반성하게 합니다.

  

주인장의 서재입니다. 자연속에서 글을 쓰시는 주인장의 마음이 그대로 우리에게 전해지는 듯 합니다.

숲 속 주인장(정용주 작가님)의 발간된 책입니다. 삶의 모습이 책 표지에 그대로 묻어납니다.

주인장의 식구이인 '현미'의 모습이 너무도 한가롭고 평화스럽습니다.

불쑥 찾아간 불청객에게 소박한 자연식 밥상입니다. 자연 그대로의 음식이었고, 정말 맛있었습니다.

점심 식사후 한가로이 차 한잔을 나누며 마루에 앉아서 바라본 경치입니다. 신선이 사는 곳이 따로 없을 듯...

Posted by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대갈장군 2012.08.20 15:2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전설의고행에서 유명한 은혜갚은 꿩의 이야기도 그렇고,
    정용주작가님의 소식도 그렇고, 조금만 주위를 살피면 우리주변의 모든것들이
    제각기 사연을 가지고 있네요. 어느 하나 소흘히 지나칠 수 없습니다.
    좋은글에 나눠주셔서 감사합니다

  2. BlogIcon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2012.08.30 21: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대갈장군님 치악산 산행 날잡아 봅시다.

  3. BlogIcon fake watches 2013.03.16 16:42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공유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