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에서 마지막 밤을 화려하게 보낼 수 있는

 오늘은 이스탄불의 야경을 소개합니다.

이스탄불의 구시가지는 약 천년 이상의 건물들로 이루어진 거리이고,

신시가지는 천년을 넘기지않은 건물들로 조성된 거리이다.

이곳은 천년의 세월을 기준으로 신시가지와 구시가지로 나뉘어집니다.

 

이스탄불에서의 화려하고 멋진 야경을 소개합니다.

이스탄불 야경은 옵션 상품으로 50유로 (한화 6만5천원)으로 진행된 상품인데 강추합니다.

 

이젠 혼자 찍는 사진보다 함께하는 것이 더 즐겁습니다.

이곳은 탁심신시가지입니다.

이제까지는 천년 이상된 역사의 시간을 뒤로하고

밝고 활기 넘치는 터키인들의 현재의 모습을 소개합니다.

 

로마의 휴일에 나오는 오드리햅번이 탔던 빨간 꼬마열차가

 탁심의 중심에서 아직도 씽씽 달리고 있답니다.

 

탁심은 신시가지에서 우리의 명동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꼬마열차안은 사람들로 꽉꽉...

 

 꼬마 열차에 장미꽃과 화관을 든 아이들이

무임승차하여 열차에 매달려 이렇게 꽃을 판매하고 있답니다.

 

로맨틱가이 나의 고운짝이 나에게 선물한 예쁜 화관과 장미 한송이를 선물했어요.

또하나의 멋진 추억이 생겼어요.

 

꼬마전차 앞에서....

 

이젠 지하철을 타봅니다.

 

이 지하철은 141년이 되었다네요.

 

지하철에서 내려 이젠 말마라와 흑해를 연결하는 바다를 건너보려합니다.

 

바다를 건너는 다리위에서...

 

보스포러스 바다를 건너는 다리위에는 밤이 되자,

터키의 많은 사람들이 밤낚시를 하러 몰려듭니다.

 

우리나라에는 밤하늘에 수많은 십자가의 빨간 불빛이 보였다면,

터키에는 이슬람사원의 뾰족한 탑에 화려한 불빛이 인상적입니다.

 

다리를 건너 이젠 보스포러스 해협에서

 아시아와 유럽을 마주보며 오가는 배를 타고 야경을 감상해봅니다.

이 배를 타면 왼쪽에는 아시아이고, 오른쪽은 유럽입니다.

이스탄불을 구시가지와 신시가지로 나뉘어지기도 하지요.

아시아의 풍경은 아기자기하다면, 유럽의 풍경은 좀 더 화려하고 멋지네요.

터키는 유럽과 아시아로 이루어진 이색적인 공간이기도 합니다.

우리는 아침은 아시아에서 먹고,

점심은 유럽에서 먹고,

저녁은 다시 아시아에서 먹는 재밌는 하루를 보냈답니다.

 

 

어딜가나 터키의 빨간색 깃발은 휘날리고 있습니다.

 

색깔고운 꽃집...

 

해저터널을 오가는 전철입니다.

해저터널은 한국의 기술로 만들어졌답니다.

대~~~~한민국!!! 짝짝짝짝짝.

관광지에 가면 터키의 아이스크림 상인이 우리를 향해 외쳐댑니다. ㅎㅎㅎ

물론 박수를 치는건 대한민국 사람들입니다. ㅋㅋㅋㅋㅋ

 

이 전철도 한국의 기업 현대에서 만든 전철입니다.

.

.

.

이스탄불 야경은 약 2시간정도 진행되었는데,

유럽과 아시아를 잇는 다리를 건너기도하고,

오드리햅번이 탔던 빨간 꼬마전차를 타고 탁심 거리를 지나고,

탁심의 지하철과,

해저터널을 가로지르는 전철도 탔습니다.

마지막으로 보스포러스 해협을 오가는 배를 타고 유럽과 아시아를 동시에 바라보며 야경을 즐겼답니다.

배에 오르기 전에 유명하다고 사람들이 줄서서 기다리며 사먹는 고등어 케밥도 먹어봤어요.

사실,

5월에 갔던 베트남에서도 야경을 옵션으로 구경했지만 너무 형편이 없었기에

 이또한 많이 망설이며 선택한 관광이었는데,

가이드님의 말대로 후회하지 않는 이스탄불의 야경은 멋진 경험이었습니다.

터키에 가면 이스탄불 야경은 꼭 경험해 보시길 강추합니다.

오늘밤을 마지막으로 내일은 돌마바흐체 궁전을 마지막으로 구경하고,

우리는 아시아나를 타고 한국으로 갑니다.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유럽 터키 | 이스탄불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서인도 라자스탄주에서 인도 사막과 낙타 사파리 체험을 하고

 사막의 밤하늘에 쏟아지는 별과 전통 민속춤을 감상하기로 하여

오늘 하루도 주님께 감사하며 행복한 여행을 떠나봅니다.

 

 이곳에는 인도 왕족들의 화장터 입니다.

왕족들의 무덤은 역시 화려한 건축물이 저희들의 시선을 압도합니다.

인도의 많은 신혼 부부들이 제일 먼저 이곳에 와서 기도를 한다네요.

다음 생애에는 왕족으로 태어나게 해달라고 .....

휑~한 들판에 여러개의 무덤건축물들만이 왕들의 흔적을 남겼습니다.

 

 왕족들을 화장한 곳에 왕의 이름과 대리석 조각만이 덩그렁하니 남아있어요.

왠지 그들의 죽음이 아름답지만은 않을것 같았어요.

 

 왕들의 무덤위에 펼쳐진 하늘은 정말 아름답습니다.

 왕들의 무덤을 뒤로하고 본격적인 낙타 사파리를 즐겨봅니다.

우리를 태워줄 낙타 이름은 로켓이라고 합니다.

이녀석 때문에 저는 고생좀 했습니다.

아~악!!!! #$% 하는 비명소리가 여기저기에서 들려옵니다.

낙타야 미안해. 좀 무겁지? ㅋㅋㅋ

낙타가 출발하려고 일어서는데 롤러코스터를 타는 것보다 무서워.ㅠㅠㅠㅠㅠ

어린 마부는 맨발로 낙타의 고삐를 잡고 한시간 반동안 사막을 걸어갑니다.

이곳에서도 역시 어린 장사꾼들이 찰거머리처럼 따라옵니다.

이젠 장사꾼들이 정말 무섭습니다.

 

 우리를 태워줄 낙타 마부입니다.

다른지역의 사람들보다 키가 크답니다.

 우리도 실크로드 길을 따라 낙타를 타고,

긴 여정을 떠나는 상인들처럼 황야를 체험합니다.

 

 인도여행 넷째날인데 끝없이 펼쳐진 지평선과

 휑~한 불모지들만이 끝없이 펼쳐져 있습니다.

이분들은 직접 낙타등에 타지못하고 구르마에 실려갑니다.

낙타 등에 올라타고 낙타가 일어서는 순간 낙타의 키가 그렇게 큰 줄 처음 알았어요.

 휑 ~~한 불모지를 지나 모래언덕에 도착 했어요.

또 한번의 비명소리들.......

낙타에서 내리기 위해 낙타가 앞발을 접는 순간 나오는 소리입니다.ㅋㅋㅋㅋㅋㅋ

연후야! 카우보이처럼 멋지구나.

연후가 있어서 여행하는 동안 즐거웠어요.

 

 석양을 보기 위해 잠시 쉬는 동안,

여기 저기서 서로 포토존이 되어 주겠다고 하기에 같이 한장 찍고 1불을 지불해야했어요.

이곳에는 무작정 1달러를 달라고 떼쓰는 사람들과 우리가 가지고 있는 걸 무작정 달라고 하는 어린아이들, 가족들, 친구들끼리 삼삼오오 모여서 떼로 달려듭니다.

신발도, 카메라도, 스카프도, 컵도, 돈도 달라고 조르는 통에

 볼펜이며, 먹을것등 남김없이 강탈 당했어요.ㅠㅠㅠㅠㅠ

 낙타 타시느라 고생한 다리를 쫙 펴줍니다.

 

 석양 노을을 바라보는 동안에도 쉼없이 손을 내미는 사람들....

우리도 그들에게 지칩니다.

 

 인희 언니! 멋져요.

 

 저 멀리 모래언덕위로 석양이 아름답게 물듭니다.

 석양을 뒤로하고 사막의 별빛을 감상하러 발길을 재촉합니다.

사막의 별을 감상하기 위해 먼길을 달려 왔건만....

별들은 구경도 못했어요.ㅠㅠㅠㅠㅠ

 

삼 모래언덕의 석양...

여기서 서쪽으로 55km, 파키스탄 국경입니다.

 

www.gudlfire.com

Posted by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nike tn 2013.05.11 12:03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