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역국'에 해당되는 글 2건

  1. 2013.01.26 꽁꽁 언 겨울 한파에 시원한 조개미역국 (12)
  2. 2012.10.10 시원 칼칼한 홍합미역국 전수받기 (1)

꽁꽁 언 한파에 몸과 마음까지 스르르 녹여 주는

시원한 조개미역국을 소개합니다.

지난 주말 소중한 사람들이 조개를 잔뜩 사가지고 와서,

구이를 해먹고 남은 조개를 이용해서 미역국을 끓여봅니다,

 

조개를 냉동실에 보관했기 때문에 조개를 살짝 삶았어요.

조개를 먼저 삶은것은 해감이 제대로 안됐을 경우,

 조개 찌꺼기 때문에 모래같은 불순물이 씹히는 경우가 종종 생기기 때문이죠.

 

 

불린 미역과 살짝 삶은 조개를 잘게 다져 줍니다.

 

 

조개를 살짝 삶았어도 이렇게 뽀얀 국물이 생기죠.

조개국물을 가라 앉혀 준비합니다.

 

 

 

미역과 조개를 같이 넣고 들기름(강원도는 참기름보다 들기름을 사용하는 경향) 이나

 참기름을 넣어 달달 볶아줍니다.

 

 

물론 소금이나 집간장으로 밑간을 합니다.

 

 

달달 볶은 미역에 조개 국물을 조심스레 부어줍니다.

(밑에 가라앉은 불순물 때문에)

 

 

이젠 팔팔 끓이시면 시원한 조개미역국 참 쉽~~~죠? 잉

 

조개 국물과 물량을 조절하고, 저는 미역국에는 마늘과 파는 넣지 않아요.

미역국의 시원한 맛과 깔끔한 맛을 유지하기 위해서죠.

 

마늘이나 파같은 경우 향이 진하기 때문에

 저는 미역국에는 별다른 양념을 하지 않습니다.

 

시원한 조개국과 함께 행복한 주말 되세요.

 

 

 

가시기 전에 아래 'view on'(추천 손가락)을 꾹 눌러주세요~~~

감사합니다.

 

www.gudlfire.com

Posted by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건강정보 2013.01.26 10:4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사진만봐도 국물이 깔끔하고 시원해보입니다~^^

  2. BlogIcon 마리스텔라 2013.01.26 13:51 Address Modify/Delete Reply

    조개로 낸 국물맛에
    어제저녁 마신 술이 해독이 다 될 듯합니다
    행복한 두분? 건강하세요!

  3. BlogIcon 마리스텔라 2013.01.26 14:3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조개로 낸 국물맛에
    어제저녁 마신 술이 해독이 다 될 듯합니다
    행복한 두분? 건강하세요!

  4. BlogIcon +요롱이+ 2013.01.26 20:3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크허~ 국물이 깔끔하고 시워~~언 하겠어요 ㅎ
    너무 잘 보고 갑니닷..!!

  5. BlogIcon 릴리밸리 2013.01.26 20:4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미역국에 조개를 넣고 끓이면 너무 시원하고 맛있겠습니다.
    행복한 주말저녁 되세요.^^

  6. BlogIcon ★입질의추억★ 2013.01.27 17:0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주 예전엔 조개다시다를 애용했는데
    지금은 좀 닝닝해도 조미료 사용을 금하고 있어요.
    저도 조개를 듬뿍 넣어 끓여봐야겠습니다 ^^

  7. BlogIcon Replica Watches 2013.03.16 16:40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공유 감사합니다

 84세 장모님의 사위 사랑을 위한 요리 입니다.

 이 요리를 장모님의 솜씨를 전수 받기 위해

 사위가 직접 앞치마를 두르고 단둘이 합작한 작품입니다.

 생홍합을 깨끗이 손질 한 후에,

 

 홍합에 붙은 찌꺼기를 제거합니다.

 

 미역을 불린후 깨끗이 씻습니다.

 

 홍합을 먼저 간을 하지 않고 삶습니다.

 

 

 싱싱한 홍합은 우유처럼 맑은 국물을 만듭니다.

 

 

 홍합 미역국은 칼칼한 맛을 내기 위해 청양고추를 반으로 쪼개서 씨를 발라 낸후,

 

 홍합 국에 미역을 넣고 끓기 시작하면, 청양 고추를 넣습니다.

고추는 건져 내셔도 되고 좋아하시는 분은 통째로 드셔도 좋습니다.

 

 미역국에 간을 맞추고 다 끓은 후에,

 불을 끄고 다진 마늘과 깨보숭이를 얹습니다.

그래야 마늘의 향이 유지되고 깨의 고소한 맛이 그대로 살아납니다.(포인트)

 

장모님과 사위의 사랑 밥상입니다.

정갈한 울 엄니의 솜씨가 밥상에 그대로 전해집니다.

불편한 장모님과 함께 요리를 해서 단둘이 맛나게 드신 울 서방님 최고!

밥상 앞에서 오손도손 두 분이 재미난 이야기를 하며 드셨을 이 시간이 행복했을 것 같네요.

 

이렇게 전수 받은 미역국을 내 생일에 끓여 준다네요.

기대가 됩니다.

 

 

 

 

 

 

 

 

Posted by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nike air 2013.06.04 11:4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렇게 전수 받은 미역국을 내 생일에 끓여 준다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