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월의 첫 주말 봄소식을 기대하며...

강원도 원주와 충북 제천에 걸쳐 있는 백운산을 향해,

오늘도 새벽 산행을 시작합니다.

새벽에 산행을 하다보면 이렇게 멋진 일출을 봅니다.

백운산은 치악산의 명성에 가려 많이 알려지진 않았지만,

사람의 발길이 적다는건 자연 그대로의 아름다움이 살아있다는게 좋은것 같네요.

강원도 방면에서 백운산을 향해서 출발했습니다.

임도를 따라서 쭈~욱 올라가다보니,

어느새 산꼭대기에있는 중계탑까지 올라왔네요.

이곳에서부터 산 정상까지는 1키로 남짓 남았네요.

어째 오늘은 너무 쉽게 정상에 오를듯 합니다.

사라에게는 복터진 산행입니다.

정상에 거저 올라왔거든요. ㅋㅋㅋㅋㅋ

아직도 산에는 한겨울입니다.

빙산에 있는 크레바스를 보는듯....

 

 

발목까지 푹 푹 빠지는 마지막 눈산행일 듯합니다.

뒤태가 멋진 나의 고운짝입니다.

 

유명한 산처럼 등산로의 표지판이나 잘 다듬어진 등산로는 아니어도,

거친 자연의 모습 그대로여서 더욱 정감이 있는 산행입니다.

백운산 정상입니다.

이표지석은 충북 제천시.

같은 장소에 설치된 백운산 정상 표지석.

강원도 원주시.

백운산 정상은 아주 소박하네요.

 

 

 임도를 따라서 차를 타고 올라와 중계탑에 세워두고,

30분 남짓 오르다보니 어느덧 정상에 도착했습니다.

이건 산에 온것도 아니고, 안 온것도 아닌 해발 1087미터의 높은 산입니다. ㅋㅋㅋ

.

.

.

3월의 첫 주말에 선택한 산은 백운산입니다.

우린 강원도 원주방면에서 탐방로에서 산행을 시작했는데,

아뿔사!!!!

차를 타고 임도를 따라서 쭉 오르다보니,

어느새 중계탑까지 올라왔군요.

산정상까지 남은 거리는 1키로...

오늘은 왠지 짧은 산행이 될 듯합니다.

 땡 잡은 산행을 했는데...

 정상에 도착은 했지만 산에 오르는 기쁨은 별로 느끼지 못한 산행이었습니다.

왤까???

이 허전함은 뭐지???

땀을 흘리지 않고 오른 정상은 나에게 기쁨도 주지 않는군요.

그래서 우린 정상에서 뽀글뽀글 라면을 끓여서 밥을먹고서,

고운짝과 앉아 오순도순 이야기를하고 내려왔다는 이야기입니다.

다음엔 백운산을 제천방면에서 다시 한번 도전장을 내밀기로 하고 하산을 합니다.

왠지모를 허전함을 남기며 사라의 일기 끝.

'사라&구들쟁이와 함께 > 국내 여행'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소백산의 가을풍경  (3) 2015.10.27
도락산의 가을 풍경  (1) 2015.10.21
백운산이야기  (1) 2015.03.19
울산바위를 가다.  (2) 2015.03.17
감악산(원주시 신림방면)을 오르다.  (0) 2015.03.10
서울의 허파 북한산을 종주하다.  (5) 2015.03.05
Posted by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서진희 2015.09.27 14:0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안녕 하세요

    t 스토리 초정장좀 부탁 드립니다
    티 스토리에 가입 할려고 하는 데 초청장 이
    필요 하네요

    susann3554@daum.net 로 꼭좀 부탁 드리겟습니다

 

 

새벽에 백우산을 오르기위해,

베이스 캠프로 오후 늦게 도착했어요.

이 베이스캠프는 구들쟁이가 구들장벽난로(www.gudlfire.com)를 설치한 곳이기도 합니다.

늦은 저녁과 함께 지인들과 함께 즐거운 시간으로 행복합니다.

 

 

 

"벽난로 바비큐"

벽난로의 복사열 원적외선으로 고기를 익힙니다.

직불에 고기를 구울때 기름이 숯불에 떨어져 기름타는 연기가 고기를 오염시키게 되는데,

이렇게 간접열의 복사열과 원적외선으로 위생적인 바비큐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고기를 직불로 구울때는 고유의 고기 맛이 아니라,

 기름이 타며 발생한 연기의 훈제 맛에 가깝죠.

 

위생적이며 본래의 고기맛을 즐길 수 있어서 굽기가 무섭게 없어집니다.ㅎㅎ

 

 

벽난로 앞에 모여 그간의 안부와 이야기 꽃을 피웁니다.

 

내일 새벽에 백우산 정상에서 일출을 보기위해 이제는 잠을 자야 할 시간입니다.

 

 

손전등에 의지하여 소복히 쌓인 눈을 밟으며 지나는 계곡과 골짜기....

매서운 추위와 칼바람에 싸늘하던 등줄기도  어느새 촉촉해지고,

 눈덮인 새벽의 고요함을 깨우는 소리.....

 

 

백우산 정상입니다.

칠부 능선을 오를 때 쯤 눈발이 날리기 시작합니다.

일출은 보지 못했지만 하얀 눈을 뿌려주니 더 감사합니다.

 

하산길에 함박눈으로 바뀌어 신나는 산행이 되었어요.

 

 

 

 

아름다운 상고대

대기중의 수증기가 쎈 바람에 날리며 얼어붙어 아름답고 신비롭습니다.

기온이 급강하하는 날 이른 아침에나 볼 수 있습니다.

.

.

.

.

 

 

www.gudlfire.com

Posted by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큐빅스™ 2013.01.17 10:2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고생하셨네요...
    고생만 만큼 아름다운 상고대도 볼 수 있었던듯..^^
    춥고 게을러서 쉬는날도 집에만 있네요.

  2. BlogIcon 쥬르날 2013.01.17 11:43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마지막으로 산에 올라본게 기억이 안나네요. ^^;;;
    즐거워 보입니다.

  3. BlogIcon +요롱이+ 2013.01.17 12:2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고생하셨지만 그 만큼 재미도 있으셨겠어요^^
    너무 잘 보고 갑니다..!!

  4. BlogIcon 멀리가는 향기 2013.01.17 14: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아! 원적외선구이!

    캠핑에서만 먹을 수 있는 그런구이네요!

    방금밥먹었는데 배가고파집니다.

    저한테 왜이러세요. ㅠㅠ

  5. BlogIcon 광제 2013.01.17 15:2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렇게 구운고기..타지도 않고 기름기는 좍 빠지고 정말 맛있을것 같습니다..
    덕분에 멋진 풍경도 감상하고 갑니다^^

  6. BlogIcon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2013.01.17 20: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큐빅스님 안녕하세요.
    눈 산행도 나름 재미있어요.
    떠나보세요.ㅎㅎ

  7. BlogIcon 신기한별 2013.01.18 01:3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눈 산행이야기 잘 보고 갑니다..
    멋진 풍경도 잘 보구요.

 "바라나시" 영적인 빛이 넘치는 마을을 갑니다.

 

 초라한 카주라호 공항 입니다.

인도 국내선 비행기.....

시간 관념이 없어보이는 이 곳(인도)에서는 기다림 자체가 수행입니다.

 

 

 

호텔을 예약하고도 자기네 정부 중요 인사들행사가 있다고, 다른 호텔을 이용하게 된

아주 이상하고 이해가 되지 않는 인도....ㅉㅉ

호텔의 엘리베이터에 갇히고,

 저녁식사때 정전되고....

이~그~~

.

.

.

된장!!!

 

 

 은근히 걱정되는 건 혹시.....

비행기는 안전 할까???

그래도 겉모양은 산뜻합니당....ㅋㅋ

.

.

이제 카주라호에서 바라나시로 갑니다.

 

 바르나시의  "바밧뿌르 공항"은 어느정도 깨끗하지만....

 

 

 카메라만 들이대면  멋지게 포즈를 잡고,ㅋㅋ

요런 녀석들이 구걸을 하는디~~

얼마나 집요한지.....

이젠 저희도 지쳐만 갑니다.^^

 

 

여기서 가장 편리한 릭샤를 타고,

 강가 강(갠지스 강)강변을 따라 이어진 "가트"(강변에서 강물까지 계단으로 이어져 있는 제방으로 목욕은 물론 힌두교도의 화장터로 이용)에 갑니다.

 

 

 자꾸 따라오라고 하기에 무의식적으로 따라갔더니,

 꽃에 촟불을 켜 강물에 띄우고는 1달러 내라고 합니다.

가족 수 만큼 강가 강에 띄우랍니다, ㅋㅋ

 

물론 배낭여행을 준비했던 터라 그런 사실을 알았지만

아차! 싶었네요.

 

그래도 나의 의지대로 단호하게.......

.

.

NO!!

 

 

갠지스 강가(Ganga)는 아침 저녁으로 물안개와 스모그가 아주 심합니다.

새벽이나 야간에는 성능 좋은 방진마스크(1급)으로 완전 무장을 해야 폐가 견디어 냅니다.

결국 잘 버티다가 여기서 감기 걸려 엄청나게 고생했어요.ㅠㅠ

 

 

강가 강(갠지스 강)에서는 뿌자(예배)가 행해집니다.

기도승이 강에 꽃을 띄우고, 불을 켠 촛대를 내걸고,

 향을 피우며  기도를 합니다.

 

"뿌자"가 행해지는 동영상입니다.

 

 

다음날 새벽에 강가 강의 일출을 보기위해 와서는,

 여기서 제일 좋은 동력선(엔진은 아마도 디젤 경운기 엔진인듯)을 탔어요.

대부분 노젓는 배입니다.

여기서도 여지없는 장사꾼의 배가.....

 신출귀몰(神出鬼沒)  짠!!하고 나타납니다.ㅋㅋ

 

 

생과 사를 지켜보는 어머니의 강, 강가(Ganga) 을 따라 줄지어 있는 가트를 보며,

우리와 많이 다른  인도의 정신문화를 묵상해 봅니다.

 

강가 강의 신화

바기라타왕이 선조가 범한 죄를 씻기 위해 신들에게 간청하고 고행을 거듭한 결과,

죄를 씻어주는 힘을 가진 강가 여신이 천상에서 지상으로 내려왔다고 합니다.

그 후 강가 강은 모든 사람들의 죄를 씻어주고,

보다 나은 삶을 살게 해주는 성스러운 강으로 숭상받게 되었다고 합니다.

 

 

 

힌두교도는 이 강에서 목욕할 때 어머니인 강가 강에 몸을 맡기는 안도감에 잠기고,

죽었을 때는 어머니에게 안겨 히말라야로 돌아가기를 바란다고 합니다.

 

이 날 갠지스강의 멋진 일출을 못보고 발걸음을 돌리는데....

잠자는 아이를 안고 구걸하는 아줌마가

우리 일행에 끝까지 밀착 동행했어요.

끈기와 집요함에 탄식을 하게 되었네요.....

근디~~

.

.

.

.

귀국하고 차근 차근 포스팅을 하며,

 바라나시에 관한 다른 분들의 블로거를 방문하게 되었는데.....

아뿔싸!!

.

.

그 아이는 여전히 잠자고...

그 아줌마는 여전히 아이를 안고....

그런데  아무리 보아도 아이는 제가 본 아이가 아니었어요.ㅠㅠ

.

.

.

???

 

 

샤르나트(녹야원)

붓다(석가세존)가 최초로 설법을 설파했던 곳,

부다가야에서 깨달음을 얻은 붓다(눈뜬 자)는 당시 많은 종교인이 모여있던

바라나시로 향했다고 합니다.

 

 

 

녹야원 관람을 끝으로 인도여행도 마무리 되어갑니다.

 

여행을 끝으로 인도정부에서 인허한 직물가게를 방문하게 되었는데....

 

매장과 소규모 공장을 갖추고 있었어요.

제법 인도에서는 유명한 점포인 듯 합니다.

 

이 노인은 금실로 직물을 짜며,

 관광객들에게 보여주고 달러를 요구합니다.

 

 

인도의 왕족을 위한 방직 수공장에서....

 

 

도 왕족의 풍요와 사치를 느낄 수 있었습니다.

.

.

.

www.gudlfire.com

Posted by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전성희마리스텔라 2013.01.12 20:33 Address Modify/Delete Reply

    멋진글과사진 감탄하며봅니다!
    초청 함 해주세요!

  2. BlogIcon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2013.01.13 13:0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안녕하세요.
    서울 팀 조성하여 오세요.
    대 환영입니다.

  3. BlogIcon 전성희 2013.01.13 16:13 Address Modify/Delete Reply

    바라나시에서 우리가 본 것은 인도의 정신인데
    소란스러움과 빈곤과 무질서의 향연이 벌어지는
    아비규환이 인간이 도달해야만 하는 신의 세계가 어디까지일까를 다시금 생각하게되더군요!

  4. BlogIcon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2013.01.13 18:5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깊이 있는 말씀 공감합니다..

인도여행의 다섯째날이 밝아왔습니다.

라자스탄을 뒤로하고 버스로 8시간을 달려 조드프르로 이동합니다.  ♩~♪~~♬♬

드넓은 이국의 사막을 달리니 가슴이 확 트이네요.

 

먼길을 가야해서 새벽에 짐을 꾸리고,

황야를 달리다보니 멋진 일출을 보게 되었네요.

 

우리를 이동시켜주는 볼보 버스...

이 버스 안에는 화장실도 있어요. ㅋㅋㅋㅋㅋ

 

 

 

메헤르가르성 입장권입니다.

인도현지인은 500원, 외국인은 만원이라니 이상한 나라....

입장권 매출은 왕족들의 주머니 안으로 쏘~옥 들어갑니다.

 

조드뿌르의 시가지가 내려다보이는 바위산위에 있는 성 "메헤가르성"

1475년 라트르가(라지프트의 한 씨족)의 왕 조다가 마르와르 수도로 조성한 도시

바위산위로 성벽의 둘례는 10Km에 이른다고 합니다.

 

성의 입구에서 인증샷!^~^

마하라자가 소유하고 있으며 현재는 박물관으로 공개하고 있습니다.

성 꼭대기에 오르기위해 엘리베이터를 타려고 줄을 서고 있는데,

하늘에서 굵은 비둘기 똥이 내려옵니다.

인도에는 동물들을 관리하는 카스트들이 있다고 합니다.

 

여기 "메헤르가르성"에서 "반지의 제왕"영화를 촬영 했다네요.

영화의 한장면이  연상이 되시죠?

밑으로 내려다보이는 마을이 "블루시티"입니다.

 

왕이 탔던 가마가 역대순으로 전시되고 있어요.

 

인도의 전통 물담배. 전시가 아니고 할아버지가 시연을 하고 있어요. 

 

순금으로 치장한 왕의 가마....

건물내의 박물관에는 가마, 방호구, 검 등의 무기, 미니어처 등 마하라자의 켈렉션을 보관하고 있으며 마하라자가 사는곳을 일부 개방한 것이라고 합니다.

 

 메헤르 가르성 내부 "싱갈초크" 광장

왕의 즉위식이 거행된 장소랍니다.

 

성아래의 "블루시티"

블루시티가 생기게 된 것은 브라만계급의 카스트들이

자기들의 집을 구분하기 위해 집전체를 파란색으로 칠해 놓았다는 군요.

어쨌든 이국적인 모습이네요. 

 

아이들의 눈망울은 사슴같아서 넘 예뻐요.

피리를 불고 1달러를 요구하네요.

성안에 거주하시는 분입니다. 이 도자기는 물동이입니다.

 

우~와 정말 높다.

 

성안에 살고 있는 아이들입니다. 예쁘죠?

 

마하라자인 만 싱이 죽었을때 뒤따라 자살한 아내들의 손모양 부조입니다.

 

 

거대한 바위위에 지어진 메헤르 가르성

 

 

노을지는 석양처럼 메헤르 가르성의 위용도 이젠 옛 전설로 남아 있습니다.

인도에 가면 꼭 추천하고 싶은 곳입니다.

 사람의 힘으로 이렇게 거대한 성을 지을 수 있다는 것이 놀랍습니다.

.

.

내일은 또다시 7시간을 달려 자이푸르로 이동합니다.

자이푸르의  핑크시티로 떠납니다.

 

 

www.gudlfire.com

Posted by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air max pas cher 2013.05.11 12:02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공유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