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고의 열효율 벽난로를 품다.구들장벽난로(춘천)




Posted by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봉의산을 중심으로 춘천시가 둘러싸여 있고 춘천시를 빙둘러 소양호와 북한강 물줄기가 춘천시를 감싸고 흐릅니다.
춘천의 중심에 있는 봉의산에 오르는 길입구에는 나의 모교인 춘천여고가 있고, 위로 오르면 유봉여고가 위치해 있어요.
학교를 졸업후 결혼해서 먼곳에 살았기에 학교에 찾아올 기회가 거의 없었기에 거의 40년이 흐른후에야 봉의산에 다시 올라봅니다.
학창시절 등교길이었던 길을 추억하며 봉의산길을 나의 고운짝과 언니네랑 같이 올라봅니다.

나의 모교인 춘천여고 전경.
춘천의 명문여고로 우리의 자부심과 긍지를 지켜주던 교목인 목백합이 우뚝 서 있습니다.

목백합을 보니 학창시절이 스크린처럼 스쳐갑니다.
우리의 소중하고 수줍던 여고시절을 함께했던 목백합나무!!!
운동장 한복판에서 우리의 재잘거리는 소녀들의 수줍은 이야기를 모두 듣고 자란 목백합입니다.

목백합나무는 1923년 진주상고에서 옮겨다 심은 튤립나무라고 적혀있네요.
학창시절에는 미처 보지 못했던 이야기를 이제야 목백합의 사연을 들어봅니다.
풋풋했던 여고시절의 수줍은 여학생은 간데없고, 50대 중반의 푸짐한 아줌마가되어 학창시절의 소중한 추억을 되새겨봅니다.
소중했던 우리의 꿈들을 키워왔던 교정이 목백합만을 남겨둔채 다른곳으로 이전했답니다.
외로이 서 있는 목백합을보며 세월의 무상함을 다시 한 번 느껴봅니다.
또한 영원한 춘천여고의 자긍심이었던 목백합나무가 학교와 함께 이전하지 못해 너무도 안타깝고 허전함을 느낍니다.
옛추억을 뒤로하고 봉의산 정상을 향해 발길을 옮겨봅니다..

특이한 담이 눈길을 끕니다.
자세히 살펴보니 연탄재를 봉지에 담아 담벼락을 만들었네요.
이런 담벼락은 세상에 하나밖에 없을듯.ㅎㅎㅎㅎㅎ

많이도 변해버린 주변의 풍경을 바라보며 언니와 손잡고 봉의산을 향해 갑니다.

봉의산 중턱에 시민들의 쉼터이며, 운동할 수 있는 공간입니다.

우뚝 솟아 있는 봉의산길을 춘천시를 내려다보며 올라봅니다.

설쇠고 뒷날 한겨울이지만 웃옷을 벗어던지고 따스한 햇살을 받으며 산길을 계속 올라봅니다.

몸이 아팠던 언니에게 봉의산 산행을 하며 건강을 회복하길 바라는 마음으로 언니와 함께 이 길을 오릅니다.

하산을 하면서도 자매의 이야기는 계속 이어집니다.
하하호호......

춘천시내를 내려다보며 봉의산 옛길을 오르며 오늘도 행복한 하루를 보내며, 지나간 옛추억을 이야기합니다.
언니야~~~
우리 지난이야기하고 깔깔거리며 행복하게 살아봅시다.
언니와 너무도 행복한 봉의산 길을 오르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춘천시 근화동
도움말 Daum 지도

'사라&구들쟁이와 함께 > 일상수다...' 카테고리의 다른 글

손주자랑  (2) 2016.11.27
지금이 행복한 이유?  (4) 2016.02.20
추억의 봉의산 길  (2) 2016.02.10
의림지의 겨울  (2) 2016.01.31
추억의 소리 "뻥~~~이요"  (3) 2015.03.04
2015년 용두산 해돋이  (12) 2015.01.01
Posted by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연제아빠 2016.02.11 01:4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잘봤습니다~^^

고사리 굴비찜은  단백질 왕 !!!

오늘은 85세 되신 친정 엄니 만나러 춘천갑니다.

엄마가 연로하셔서 입원하셨다가 퇴원하셨는데, 기운이 없으시다고....

그래서 준비했습니다.

사랑하는 딸의 얼굴을 보여주러가요.

부모는 자식들의 얼굴만 봐도 기운이 나시는 것 같아요.

입맛이 없으신 엄마에게 한끼 식사라도 해드리려 합니다.

출~~~바알...

 

 

사라와 구들쟁이네 집에서 바라본 치악산 기슭의 기차길 전경이 멋지죠?

어느새 봄 기운이 완연하다보니 쌓여있던 눈은 사라지고 금방이라도 파릇 파릇 새싹이 움틀것만 같은 주일입니다.

 

 

고기류를 안드시는 엄마를 위해  고사리 굴비찜을 준비합니다.

굴비가 친정 냉동실에 잔뜩 있기에 손질합니다.

 

 

고사리가 최고의 단백질의 왕이란 사실 여러분도 아시죠?

고사리에 굴비를 넣고 자작하게 찜을 하면 친정식구 모두가 좋아하는 메뉴입니다.

고사리에 밑간을 합니다.

간장과 된장 반숟가락을 넣고 쪼물쪼물 무칩니다.

 

 

고사리와 함께 굴비도 단백질의 왕이랍니다.

 

 

 

밑간을 한 고사리 위에 손질한 굴비를 얹고, 

 그 위에 고추가루를 넣고 한소큼 끓여줍니다.

물은 고사리가 잠길정도로 잘박하게 부어줍니다.

 

 

 

양파 반개, 청양고추3개, 파,마늘을 준비해둡니다.

 

 

고사리와 굴비를 먼저 넣고 끓인 후에, 야채를 넣고 국물을 끼얹으며 다시 한번 끓여줍니다.

 

 

국물이 자작해지면 이렇게 완성됩니다.

친정 엄마의 특별 메뉴로 명절이면 늘 등장하는 음식으로 친정 식구들이 젤 좋아하는 특별 음식이죠.

칼칼하면서 조기의 구수한 맛이 일품이죠.

한번 해보시면 절대 후회 안하실 메뉴입니다.

 

 

솜씨 좋고 깔끔하기로 소문난 맏며느리 울엄니~~~~

이젠 엄마의 맛을 기억하며 제가 엄마의 솜씨를 이어갑니다.

 

 

친정 엄니와 함께한 점심입니다.

바쁜 식구들 때문에 늘 외로움을 타시는 엄마와 오붓한 시간이었습니다.

7남매를 낳고 기르신 엄마는 3년전에 아버지를 먼저 떠나보내시고는 무척이나 외로워하십니다.

요즘 바쁜 자식들 때문에 연로하신 엄마는 빈둥지 안에서,  

성장해서 또다른 둥지를 틀고 있는 자식들을 기다립니다.

구부러진 허리를 펴시며 주차장까지 나오셔서 배웅하시는 엄마의 모습이 애잔합니다.

바쁘다는 핑계로 자주 찾아뵙지 못하는 우리는 떠나오는 발길이 무겁습니다.

울~님들!!! 빈둥지 안에서 자식들을 기다리시는 부모님께 전화 한 통 어떨까요?

 

 

 

 

사라와 구들쟁이의 알콩달콩 삶의 이야기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꾸~~벅

마음에 드시면 그냥~

추천 세 곳을 사정없이 꾸~욱 ㅎㅎㅎ

 눌러주신 분은 행복한 분이십니다.^^

감사합니다.

www.gudlfire.com

 

Posted by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명태랑 짜오기 2013.02.18 07:2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춘천이 친정이군요
    청정지역 강원도 가볼만한 곳이 많지요
    친정어머니 건강 빨리 회복했으면 합니다.
    즐거운 시간되세요

  2. 릴리밸리 2013.02.18 07:24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계실때 한번이라도 더 찾아뵙는게 쉬운 일인듯 하면서도 잘 안되더라구요.
    작년에 너무 갑자기 하늘로 소풍떠나신 엄마생각이 나네요.ㅠ
    엄마라고 부를 수 있는 분이 계시는게 얼마나 행복한건지 가시고 나서야
    아는 어리석음....앗~사라님~죄송!!부러워서 잠시...ㅋ
    오늘은 월요일 힘찬 한 주 만들어야죠!!^^

  3. BlogIcon 맛있는 남자 2013.02.18 07: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안녕하세요. 사라의 맛있는 이야기님~ 닥포입니다.
    굴비와 고사리가 아주 실하네요..
    항상 맛있게 잘먹구 갑니다.. 눈으로만.. 쩝..

  4. BlogIcon ★입질의 추억★ 2013.02.18 09:4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굴비찜에 고사리 조합이 독특하면서도
    매우 한국적입니다. 저도 다음에 찜할 때 고사리를 활용해 봐야겠어요.
    사진으로나마 잘 먹고 갑니다 ^^

  5. BlogIcon 엔실장 2013.02.18 09: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굴비찜에 고사리.. 아직 먹어본 적은 없습니다만 생긴건 정말 맛있게 생겼네요.
    아침부터 침이 츄륵 츄륵 츄릅

  6. BlogIcon 신기한별 2013.02.18 11:0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고사리 굴비찜 잘 보고 갑니다.

  7. BlogIcon 이쁜이모 2013.02.18 12:47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고사리 =를 넣고 찜을 해 먹는건 처음 봤어요. 너무 건강식 인걸요 청양고추가 들어가니 매콤하면서도 짭조름하니 밥도둑이 되겠는걸요. 설에 굴비 들어온거 냉동실에서 꽁꽁 얼어 있는데 오늘 해동해야겠어요 . ㅎㅎ

  8. BlogIcon 레인포스 2013.02.18 14:1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 매우 건강에도 좋아보이고 맛있을꺼 같은 정보네요ㅡ,,,
    잘보고 갑니다.. 즐건하루되세요^^

  9. BlogIcon 레인포스 2013.02.18 14:1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오~~ 매우 건강에도 좋아보이고 맛있을꺼 같은 정보네요ㅡ,,,
    잘보고 갑니다.. 즐건하루되세요^^

  10. BlogIcon 건강정보 2013.02.18 14: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보기만해도 건강해질꺼 같은데요...^^
    고사리와 굴비의 만남이라 독특하지만 그 독특함이 더 매력인것 같아요 ㅎㅎㅎ

  11. BlogIcon +요롱이+ 2013.02.18 15:0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너무 맛있을 것 같아요 ㅎ
    잘 보고 갑니다^^

  12. BlogIcon 지후니74 2013.02.18 16:3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성가득한 굴비찜,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 눈이 너무 즐겁네요.

  13. BlogIcon 러브곰이 2013.02.18 18: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머님과 행복한 시간 보내셨군요^^ 저도 결혼한 후론 엄마얼굴 자주 못뵜는데 내일은 퇴근하고 친정에 들러야겠어요^^

  14. BlogIcon *저녁노을* 2013.02.18 20:4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맛있어 보입니다.
    잘 배워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