쥐불놀이라고 했지요?

옛날에 어르신들이 논두렁에 불을 피우고,

아이들은 깡통에 불씨를 넣고 동그랗게 원을 돌리며 달밤에 신나게 불놀이를 했던 기억이 납니다.

서로 상대방의 동네를 향해 던져댔던 깡통 불씨 싸움도 꽤했던것같아요.

물론 오빠따라서...ㅋㅋㅋㅋㅋ

요즘은 산불때문에 할 수 없어진 놀이지만 논두렁에 드리운 달빛을 불빛삼아,

 얼굴이 까매진 줄도 모른채 쌓아둔 벼낟가리에 불이 옮겨붙어 혼비백산했던 추억도 떠오릅니다.


농사를 업으로 하시는 어르신들은 일부 전통을 그대로 이어가고 계시네요.

논두렁에 불을 놓는 이유는 다 알고 계시죠?

겨우내 논두렁 건초밑에 자라고 있을 기생충과 해충의 알들을 불태우고 있는거랍니다.

지금은 농약들이 있어서 잘 안하시지만, 예전에는 한 해 농사를 위해선 꼭 해야만 하는 일이었지요.

 

 


이곳 금대리에서는 어제 하루 날잡아서 동시에 논두렁에 불지르는 날이었어요.

 매케한 연기로 동네를 가득 메웠지요.

 

 


근처에 치악산이 있어서 곳곳에 보초병들이 있어요.

 

 


 


이렇게 한 겨울을 잘 지내고 올 해에도 이 논에는 모내기를 하고,

비바람과 태풍을 견뎌내고 황금 들녘을 또다시 선물하겠지요?

황금 들녘이 나에게는 특별한 선물을 준비해주지요.

바로 이 메뚜기들 입니다.

반갑다....

가을에 만나자꾸나....

 



 

 


여기저기 검게 그을린 논두렁에는 연두빛 새싹이 돋아나고,

들판에는 찰랑찰랑 연초록 물결이 들판가득 춤을 추겠지요?

 

 


논두렁에 퍼지는 연기가 잠든 대지를 깨우며 한 해의 시작을 알립니다.

 

 


논두렁 너머 기찻길에는 또아리 굴을 빠져나오는 기차를 비켜주기 위해 정차를 하고 있고,

굴을 빠져나간 기차를 뒤로하고 하행선 기차는 또아리굴을 향해 기적을 울립니다.

인생은 기다림, 캄캄한 굴 속을 통과하며 환히 비추인 빛을 감사하게 맞이하겠지요?

 

 

치악산 아래에 자리잡은 작은 마을 금대리는 이렇게 한 해를 시작합니다.

칙칙폭폭 저 기차처럼 금대리 주민들의 꿈을 싣고 .....

 

사라와 구들쟁이의 알콩달콩 삶의 이야기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꾸~~벅

아래의 추천손가락 눌러주시면 많은 분이 이글을 보실 수 있습니다.

모든 분께서는 福 받으세요.^^

감사합니다.

www.gudlfire.com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원주시 판부면 |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진율 2013.03.07 12:4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덕분에 귀한 구경했습니다.
    근래에는 보기 힘든 장면이네요~!

  2. 릴리밸리 2013.03.07 12:43 Address Modify/Delete Reply

    한 해의 풍년을 기원하는 불이네요.
    기찻길옆 금대리의 정겨운 풍경이 너무 좋습니다.
    행복한 일이 많이 생기는 하루되세요.^^

  3. BlogIcon 큐빅스™ 2013.03.07 12:5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올해 농사 잘 되길 기원해 봅니다^^

  4. BlogIcon *꽃집아가씨* 2013.03.07 13:2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제 농사를준비해야하니깐 그런거겠지요? ^^
    암튼 논두렁에 불난듯.. 한 느낌이라..
    우리 시골도 지금 저렇게 하고 있을꺼같아요 ^^

  5. BlogIcon *저녁노을* 2013.03.07 14: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논두렁을 태워야 한 해 농사가 잘 된다지요.

    잘 보고가요.

  6. BlogIcon +요롱이+ 2013.03.07 14:4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너무 잘 보고 갑니다^^
    남은 하루도 좋은날 되시기 바랍니다!

  7. BlogIcon 쿠니미츠 2013.03.07 16:0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시골풍경만 봐도 정말 정겹네요 ^-^

  8. BlogIcon 유쾌한상상 2013.03.07 18:34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 불장난(?) 좀 하고 싶습니다. ㅋㅋ

  9. 2013.03.07 20:10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10. BlogIcon 엔돌슨 2013.03.07 20:4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시골에서 불태우는건 허락받고 태우죠^^
    논두렁 태운다고 하고 저도 잘 알고 있습니다^^
    시간날때 시골에 계시는 부모님 도와 드리러 내려 가야 하는 데
    사진보니 마음은 벌써 가있네요

  11.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3.03.07 22:5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요즘도 이런 모습을 볼수 있군요.
    오래전 고향에서 보던 추억속의 모습이라 반갑네요.^^

  12. BlogIcon 유쾌한상상 2013.03.08 14: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제는 많이 바쁘셨나봐요? ^^
    부담갖지 말고 쉬엄쉬엄하세요.

  13. BlogIcon 눈깔 사탕 2013.03.08 14:4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사진보니깐 어릴때 외가에서 쥐불놀이 하던 기억이 나네요 ㅎㅎ
    ^^ 결혼하고 외가를 못가봐서 슬프네요 ㅠㅠ

  14. BlogIcon 수영강지키미 2013.03.08 20:3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린시절 생각 절로 납니다.
    반세기가 넘은 ~
    그시절엔 불놀 풀도 없었는데 세월참 많이갔네요

  15. BlogIcon Jaefat 2013.03.09 00:3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정말 잘 보고 갑니다^^
    어릴적에 많이 했던 기록이 새록새록~~

  16. BlogIcon 눈이 2015.07.08 04:43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희집 이네요^^
    예전에는 쥐불놀이도 했는데.지금은 마을에 외지사람들이 많이와서
    조금 시끄럽네요.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