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수하고 시원한 조개 장 칼국수는 고향의 맛 !!

설명절에 기름진 음식 많이 접하셨죠?

그래서 준비했어요.^^ 오늘은 고향의 맛이랄까....

조개를 넣고 집장과 배추,파를 넣은 구수하고 시원한 장 칼국수를 만들어 보겠습니다.

 

저는 음식할때 제일 먼저 생각하는 것이 

바로 남아있는 재료를 이용해서 나만의 음식을 만들어 먹습니다.

 

 

 

명절때 만두를 빚고 남은 밀가루 반죽이 있기에,

명절때 기름진 음식으로 채워진 느끼함을 날려버리기위해 칼국수를 밀어봅니다.

휴~~~~

모양은 좀 어설프지만 썰어놓으면 훌륭합니다.

 

 

 

어때요? 반대기 미는 솜씨는 부족하지만, 칼질은 아직 살아있네요.ㅋㅋㅋ

한석봉 엄니도 울고갈 솜씨라고 울 신랑이 칭찬하네요.ㅎㅎㅎ

칭찬은 고래도 춤춘다는데 신바람나게 칼국수를 만들어 볼까요?

두툼하게 썰어야 씹히는 맛도 좋더라구요.

 

 

 

지난번 지인들이 오실때 조개를 얼마나 많이 사오셨던지...

냉동실에 보관했다가 조금씩 아껴서 이렇게 요긴하게 먹고 있어요.

 

 

조개를 먼저 살짝 삶아서 준비합니다.

 

 

조개는 해감을 잘한다해도  찌꺼기가 씹힐수도 있어서

저는 조개음식은 이렇게 먼저 삶아서 국물과 알맹이를 사용합니다.

밑에 가라앉은 찌꺼기를 따를때 조심해야합니다.

 

 

 

강원도 막장은 노랗게 숙성되지 않고 갈색을 띱니다.

 

 

 

배추 또한 가을에 심었던 배추인데, 얼었다녹았다를 반복하지만,

랩으로 싸두었던 덕에 망가지지는 않았어요.

 

 

배추대신 시금치를 넣으셔도 맛이 좋습니다.

 

 

 

막장을 풀어놓은 육수에 배추를 넣고 먼저 한소큼 끓여줍니다.

 

 

 

 

별다른 양념 없이도 조개의 개운함과 장맛의 구수함이 어우러져 토속적인 음식입니다.

 

 

 

배추의 달착지근한 맛이 구수한 맛과 잘 어울립니다.

매콤한 맛을 즐기시는 분은 청양고추를 몇개 넣으시면 칼칼한 맛이 끝내줍니다.

 

 

 

바로 버무린 겉절이와 함께 드시면 명절때 느끼했던 속을 개운하게 해드립니다.

 

 

 

 

'view on'(추천 손가락)을 꾹 눌러주신 당신은 센스쟁이~~~~~

감사합니다.

http://www.gudlfire.com

Posted by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닥포 2013.02.17 07:0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안녕하세요.. 닥포입니다..
    역시 강원도는 장칼국수죠..
    정말 좋아하는데..
    서울에서는 잘 볼수가 없네요..
    홍합장 칼국수도 나중에 한번 만들어 주세요.. 쩝쩝..ㅎ

  2. BlogIcon 연리지 2013.02.17 08:5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직접만드신 손칼국수 보약처럼보입니다.
    멋진 하루되세요~

  3. 릴리밸리 2013.02.17 09:17 Address Modify/Delete Reply

    직접 만들어 주시던 시어머니의 칼국수가 생각이 나네요.
    시원하니 맛나겠습니다.
    행복한 주일 되세요.^^

  4. BlogIcon 울프팩 2013.02.17 10:43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사진만 봐도 시원한 맛이 느껴지네요. 점심때 칼국수 한 그릇 먹어야겠습니다.^^

  5. BlogIcon 건강정보 2013.02.17 12:5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직접 만든 국수이니 더 맛있겠는데요.
    게다가 겉절이까지 같이 먹으면 입맛이 확 살아나겠습니다^^

  6. BlogIcon +요롱이+ 2013.02.17 16:0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너무 맛나보이는걸요!!
    아아~ 저도 맛보고 싶어집니다 ㅎ

  7. BlogIcon 숀이! 2013.02.17 19: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지금 저녁시간인데... 너무 먹고싶네요.
    맛있는 요리! 사진으로 느끼고 갑니다^^
    아참 그리고 나중에 집사면 구들장벽난로 부탁드릴께요 히힛

  8. BlogIcon 눈깔 사탕 2013.02.17 23:2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직접 칼국수도 만드시고 ~ 와우
    맛있겠어요 ㅠ_ㅠ 거기다가 조개까지 ㅠㅠㅠㅠ 최고~!
    사라님 요리사신것 같아요~ㅎㅎ(맞으신거 아니에요?ㅋ)
    항상 맛있는 음식 보고 가네용 ^^
    낼이면 또 월요일 시작이네요~ㅎㅎ
    푹 주무시고 ^^ 낼도 화이팅이에요~! ㅎㅎ

 울 신랑이 최고 좋아하는 음식은 바로 고등어입니다.

튀기거나, 구워 먹고, 내지는 무조림을 해먹던 음식이었죠.

오늘은 영양가 만점인 시래기 고등어 조림을 했어요.

 자반 고등어 한손에 양념장을 넣어 구수하게 조림을 합니다.

텃밭에 심었던 배추를 겨울에 먹으려고 보관한다는 것이 그만 얼어버렸어요.

얼었던 배추를 실온에 녹여서 사용하니 너무 유용한 먹거리가 되었네요.

요즘엔 배추 시래기를 국도 끓이고 이렇게 조림까지 하니

새삼 방치(?)해 두었던 배추가 고맙네요.

 

양념장은 진간장과 파, 마늘, 들기름 약간, 물도 조금 넣어야해요.

그리고 매콤한 청양 고추가루를 섞어서 준비합니다.

 

 

 시래기는 살짝 데쳐서 쭉쭉 찢어서 준비합니다.

고등어도 손질을 합니다.

 

 시래기에 양념장을 넣어 밑간을 합니다.

 

 양념장에 쪼물쪼물 무쳐서...

 

 그 위에 손질한 고등어를 얹고 양념장을 끼얹어 주고,

 약간의 물을 잘박하게 부어줍니다.

 

 

 

 고등어의 비린내를 제거하기 위해

약간의 소주와 식초 반 숟갈을 첨가합니다.

 

 

  고추가루를 더 얹어 끓이시면 끝.

 

 보글보글 맛있는 소리가 납니다.

 

 짭짤하게 절여진 간고등어가 시래기나물과 함께 하얀 속살을 드러냅니다.

간고등어도 끓이는 과정에서 짠맛이 국물에 배어 나와 고등어는 심심해집니다.

 

시래기와 함께 고등어 한절미를 얹어 먹으면 끝내줍니다.

추운 겨울에 고등어조림 한가지만 있으면 식탁이 풍성해 집니다.

 

김치에 고등어를 조릴 때에는 김치의 간과 고등어에 간이 배어 있어서

 짤 수가 있으므로 주의.

 

가시기 전에 아래 'view on'(추천 손가락)을 꾹 눌러주세요~~~

감사합니다.

www.gudlfire.com

Posted by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요롱이+ 2013.01.25 10: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너무 맛나겠어요..^^
    잘 보고 갑니닷..!!

  2. BlogIcon 건강정보 2013.01.25 11:5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밥 두공기도 먹을 수 있겠는데요^^ 너무 맛있어보여요~

  3. BlogIcon 친절한공 2013.01.25 15:0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고등어 조림 보기만 해도 군침 돕니다

  4. BlogIcon 청솔객 2013.01.25 15:52 Address Modify/Delete Reply

    시레기와 고등어의 궁합이 적격인듯 싶습니다.

  5. 2013.01.25 18:23 Address Modify/Delete Reply

    비밀댓글입니다

  6. BlogIcon 울프팩 2013.01.25 20:3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보기만 해도 입에 침이 고입니다. 참 맛있어 보이네요.^^

 

 

무공해 저장 배추로 ....

텃밭에 심어 두었던 배추를 달리 저장할 방법이 없어,

 랩에 씌워 창고에 두었더니 배추가 그만 꽁꽁 얼었어요.

휘~유.. 이걸 어쩌나 ???

 

 

얼은 배추로 장국을 끓이기로 했어요.

1.배추를 잘게 썰어 막장을 풀은 배추장국입니다.

얼은 배추를 씻어서 바로 끓입니다.

 

2.냉동실에 얼려 두었던 소고기가 약간 있기에 같이 넣고 끓입니다.

냉동실에 얼려 두었던 고기는

반드시 해동을 한 후에 넣어야 냉장고 냄새가 안나요.

 

 

3.이렇게 팔팔 끓이면서 거품은 거둬냅니다.

 

저도 얼은 배추로는 처음 끓여 봤는데,

 생배추보다 훨씬 잘무르고 맛도 시래기국 맛이 나네요.

 

 

음식을 하면서 느낀 점은

재료들이 많이 들어가면 맛이 더욱 좋겠지만

최소한의 재료만으로도 맛나는 음식이 된다는 겁니다.

 

주부님들!!

재료 없다고 시장에 가면 물가가 너무 비싸서 울쌍이 되곤 하죠?

이제부터는 냉동실에 쌓여 있던 먹거리들을 꺼내어 음식을 해보면 어떨까요?

 

아마도 한달은 장보러 가지 않아도 될~듯....

 

이렇게 배추 장국으로 사라와 구들쟁이는

또 한끼의 식사를 감사히 먹고 있어요.

 

소박하지만 가을에 담근 동치미와 콩장과 고추절임과 배추국만으로도

 훌륭하고 건강한 밥상을 준비했어요.

 

 

www.gudlfire.com

Posted by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2013.01.16 10:4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nnk의 성공님
    블로그 찿아 주셔서 감사합니다.

  2. BlogIcon +요롱이+ 2013.01.16 12:2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크허~ 맛나보입니다 ㅎ
    너무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시기 바래요~

  3. BlogIcon 푸른지리산 2013.01.16 12:50 Address Modify/Delete Reply

    와인한잔...너무 멋진 삶입니다...
    행복한 모습 감동입니다.....

  4. BlogIcon 멀리가는향기 2013.01.16 14:55 Address Modify/Delete Reply

    시원하겠습니다.
    안풀리는 속, 시원하고 맑은 국물로 확 내려가겠습니다.

  5. BlogIcon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2013.01.16 18:06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요롱이님 반갑습니다.
    행복하세요.

  6. BlogIcon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2013.01.16 18:0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푸른지리산님 반갑습니다.
    손바닥 텃밭에 나름 먹거리가 풍성하네요.ㅎㅎ
    좋은 하루 되세요.

  7. BlogIcon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2013.01.16 18:15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멀리가는 향기님 반가워요.
    오랜 세월 검증받은 요리....
    우리의 먹거리죠.ㅎㅎ

  8. BlogIcon 경빈마마 2013.01.18 16:4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사라님 저와 같은 요리 키워드를 가지고 계셔서 너무 반갑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