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잠을 자는 검은 짐승 같던 바위틈으로 물줄기가 흘러간다.

꽝꽝 얼어붙은 물웅덩이 잔설 위에 찍혀 있던 새와 짐승의 발자국이 얼음과 함께 사라졌다.

차고 깨끗한 물이 잔주름을 일으키며 가라앉은 낙엽과 물때를 덮어쓴 돌맹이들을 비춘다.

 

 

긴 잠에서 깨어나 수액을 빨아올리는 버드나무 느릅나무 물프레나무의 어둡고 딱딱하던 빛깔이 순해진다.

나무들은 가지마다 굴뚝새부리만 한 씨눈을 매달고 있다. 삭정이를 한 짐 얹어놓은 나뭇지게를 바쳐놓고 졸졸 흘러가는 물소리를 들으며 앉아 있다.

 

 

<봄이 오는 소리> 동영상 재생 1분 23초

 

느리지도 빠르지도 않게 흘러가는 물줄기는 작은 돌맹이에 부딪쳐 갈라졌다 합쳐지며 소리를 내기도 하고 물가에 뿌리를 드러낸 버들개지 뿌리를 간질이고 작은 웃음소리를 내며 지나간다. 앞 물이 지나가며 소리를 낸 자리에서는 따라오던 물도 어김없이 소리를 내며 흘러간다.

 

 

흘러가는 물가에서 무심히 귀를 열어놓고 있으면 물소리는 사라졌다 다시 들려오고 아래로 흐르던 물줄기가 거슬러 올라가는 것 같은 착시현상을 불러일으키기도 한다. 물가 옆에 우뚝우뚝 서서 침묵에 잠겨 있는 잣나무들 사이에 고요가 깃들어 있다. 비탈의 아래쪽 우묵한 곳에 모여 있는 잣나무 숲에는 바람도 불지 않는다. 누런 침엽들도 몇 겹의 융단을 깔아 이 숲에서는 누구도 고요를 깨트릴 수 없다.잣나무는 침묵 속에서만 한 생을 증거한다.

 

 

흘러가는 물결의 속삭임과 멈춰 있는 나무들의 침묵 사이에 나는 앉아서 작은 물웅덩이에 일렁이는 제 그림자를 들여다보고 있다. 나는 나무인가 물인가? 나는 나무이기도 하고 물이기도 한 것이다. 겨울에는 아궁이에 불을 지피고 들어앉아 흙벽 초배지 사이로 떨어지는 먼지 소리를 듣고 얼어붙은 어둠 저편 짐승의 처연한 울음소리를 듣기도 한다.

 

 

그러나 이제 봄이 왔다. 겨울을 건넌 모든 생명의 살갗에 부드러운 바람이 숨구멍을 열어준다. 뿌리는 땅속에서 가지는 땅 위에서 생명의 씨눈을 틔우고 있다. 나는 때로 이 숲의 계절과 사람의 계절을 함께 생각해본다. 얼음의 깊은 침묵은 봄의 물빛을 맑고 깊게 만들어주고 눈 속에 뿌리박은 나무의 뿌리는 봄이 오면 모든 가지의 끝까지 맑은 수액을 밀어 올려 초록의 잎을 키운다.

 

 

이것이 어찌 숲만의 일이겠는가. 겨울을 건넌 모든 이들이 자신의 마음을 스스로 위로하고 가슴마다 초록빛 새순 하나씩 피워 올리길 바라는 것은 나 자신에게 하는 독백이기도 하다.            ---글  정 용 주 ---

                                                                                              --- 사진 구들쟁이 <치악산 자락에서> ---

 

 

 

 

사라와 구들쟁이의 알콩달콩 삶의 이야기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꾸~~벅

마음에 드시면 그냥~

추천 세 곳을 사정없이 꾸~욱 ㅎㅎㅎ

눌러주신 분은 행복한 분이십니다.^^

감사합니다.

www.gudlfire.com

 

 

Posted by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BlogIcon 청솔객 2013.02.19 08:04 Address Modify/Delete Reply

    봄 아가씨 오시라고 버들강아지 눈떴군요.^^

  2. BlogIcon 릴리밸리 2013.02.19 08:07 Address Modify/Delete Reply

    꼬리를 살랑살랑 흔드는 버들강아지를 보니
    봄이 오는 소리가 들리는 듯 하네요~!
    좀 추워졌어요~따뜻한 하루 되세요.^^

  3. BlogIcon ★입질의 추억★ 2013.02.19 09:2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열매같이 생긴 사진은 정말 살아 숨쉬는 자연을 표현하는데
    부족함이 없어 보입니다. 빨리 봄이 왔으면 좋겠어요^^

    • BlogIcon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2013.02.19 09: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입질의 추억님 안녕하세요.^^
      어제 오후 저희 마을 치악산 등산로 금대 코-스 산책갔는데 완연한 봄 기운 담아왔어요.
      추억님께도 나누어 드리고 빨간열매는 찔래 열매에요. 치악산의 꿩이야기 설화도 유명하구요.
      바로 꿩이 좋아하는 열매라고 하네요.

  4. BlogIcon PLUSTWO 2013.02.19 10: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겨우네 얼었던 얼음도 녹아내리고 머지않아 곧 봄꽃소식이 들려올듯 합니다..^^

  5. BlogIcon 큐빅스™ 2013.02.19 10:51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곧 3월이니 봄이 가까워지네요^^
    올겨울 남 추워 봄이 더 기다려집니다..

  6. BlogIcon 큐빅스™ 2013.02.19 10:52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곧 3월이니 봄이 가까워지네요^^
    올겨울 남 추워 봄이 더 기다려집니다..

  7. BlogIcon 닥포 2013.02.19 12:40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안녕하세요. 사라의 맛있는 이야기님~ 닥포입니다.
    산책길에서도 따뜻한 봄소식 전해주시느라 고생이 많으시네요..
    감사합니다..

  8. BlogIcon 건강정보 2013.02.19 15:1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어느새 2월도 다가네요..이제 곧 봄을 만날 수 있겠죠^^

  9. BlogIcon 강남제일한의원 2013.02.19 15:2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추운 봄날에 생명은 참으로 착하고 강하네요. 좋은 소식 감사합니다.

  10. BlogIcon 눈깔 사탕 2013.02.20 17:07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사진 너무 잘 찍으신것 같아요 ^^
    요즘 햇살은 따스한데~ 바람이 좀 차운것 같아요 ㅠㅠ
    눈 녹은 계곡물처럼 얼릉 봄도 왔으면 좋겠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