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나긴 겨울 벽난로에 불을 지피기 위해 우린 올 겨울 처음으로

 산에 나무를 하러 갔습니다.

남편은 자기가 땔낭구 출신이라며 지게도 샀어요.ㅎㅎㅎ

 

이건 옛날 어르신들이 사용하시던 지게입니다.

박물관에서나 볼 수 있을 것 같네요.

 

뒷모습은 그럴~~싸 합니다.

아무도 지나가지 않은듯 남편의 발자국만이....

이제 산속으로 낭구(강원도 사투리)하러 갑니다.

 

산속 깊은 곳에서 울리는 낭구 찍는 소리가 들립니다.

근데~~~~~ 에게게.......

굵은 낭구(나무)는 어데로 가고 잔가지만이....

 

이것이 바로 즉석 나무 지게작대기입니다.

어릴적 울 신랑이 말 안들을 때 곧잘 아버지께서 찾아 헤매시던 것입니다.

울 신랑에게는 공포의 지게작대기라네요.

꽤나 개구장이였던가 봅니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지금은 무게가 가벼운 알미늄 지게입니다.

옛날 나무 지게는 땔감보다 더 무거워보였는데,

세월이 좋긴 좋네요....

 

옛날에 했던 지게질의 노하우를 발휘하여

 낭구를 앞쪽으로 많이 쌓아야 무게 중심이 잡힌다나요....

 

 

 

자~~~아 !!! 이제 힘을 한번 써 볼까요?

 

 

에고고.....

끄~~응 소리를 한번 내더니 쉽사리 일어나질 않네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후덜덜덜.........

이게 뭔소린지 아는 사람?????

두 다리가 절로 신음하는 소리입니다.

 

 

조마 조마.....

눈밭에 나뒹굴지는 않을런지.....

 

 

 

에~~~~~~~~~~~~게....

지게 한짐이 겨우 요거???

그래도 울신랑 이마에서는 굵은 땀방울과 뚝뚝..

머리에서는 김이 모락모락 나네요.

낭구 안 해 본 사람은 몰라요....

 

낭구 하러 가는 길엔 이렇게 맑은 개울에 빙벽도 숨어 있어요.

 

낭구하다 목이 마르면 개울에 얼어 붙은 얼음으로 목을 축입니다.

 

나뭇꾼에게는 이보다 더 달콤한 맛이 있을까요?

울신랑은 아이스크림보다 맛나다고 하네요.

 

 

낭구를 차에 싣고서..... 

우린 서로를 마주보며 한참을 깔깔대고 웃었어요.

옛날 같지 않다고.... 

에~~~~휴 힘들당.

 

 

사라와 구들쟁이의 나뭇꾼의 하루였습니다.

 

www.gudlfire.com

Posted by 사라와 구들쟁이 사라와 구들쟁이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예서아빠 2013.01.13 20:47 Address Modify/Delete Reply

    형님 저도 어렸을쩍 생각나네요!!
    지게질 저도 했거든요!! 폼은 제법 인정합니다.

  2. BlogIcon 사라와 구들쟁이 2013.01.13 21:07 Address Modify/Delete Reply

    ㅎㅎㅎ
    오랫만에 지게질 넘 힘 들어....
    나름 재미있었어요.

    겨울철 운동삼아 좋아요.ㅋㅋ

  3. 대갈장군 2013.01.13 21:56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해보고싶습니다
    그리고 불피우는건 더해보고 싶네요

  4. 대갈장군 2013.01.13 21:58 Address Modify/Delete Reply

    저도해보고싶습니다
    그리고 불피우는건 더해보고 싶네요

  5. BlogIcon 마리스텔라 2013.01.13 22:50 Address Modify/Delete Reply

    나뭇꾼과 선녀이야기를 듣는것 같아요! 제 고향이 강릉인데 원주지나칠때마다 사라와 아브라함이 생각날듯 합니다 멋져요!

  6. BlogIcon 이쁜이모 2013.01.14 09:52 Address Modify/Delete Reply

    티스토리네요. 제블로그와주셔서 냉큼 와봤더니 아이쿠 제가 꿈에도 그리던 생활을 하고 계십니다. 부럽고 부럽습니다. 차를 만지고 먹고사니 차가 많이 없는 동네는 갈수가 없네요. 자주올께요. 남편분 멋지십니다. 화이팅

  7. BlogIcon 해피아름드리 2013.01.15 08:4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
    추운 겨울 숲속이라도
    따스해 보이는 건 두분의 알콩달콩 때문이겠지요??^^